서정희-서동주, 나이는 다르지만…"이혼이란 동병상련 서로 이해해"

서정희-서동주, 나이는 다르지만…"이혼이란 동병상련 서로 이해해"

최종수정2020.12.02 22:23 기사입력2020.12.02 22:23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지윤 기자] 방송인 서정희와 그녀의 딸 서동주가 이혼 후 홀로서기까지의 과정이 회자되고 있다.


서정희와 서동주는 과거 방송된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에 나란히 출연했다.


당시 그녀는 "딸(서동주)이 이혼 선택을 잘 했다고 생각한다. 나처럼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엄마의 이기적인 마음이다"라고 담담하게 이야기한 뒤 "이혼 당시 딸에게 많은 위로를 받았다. 나도 딸이 힘들 때 위안을 주는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라고 말하며 딸을 향한 깊은 애정과 응원의 마음을 드러냈다.

서정희-서동주, 나이는 다르지만…"이혼이란 동병상련 서로 이해해"


딸 역시 이혼을 고백한 이유에 대해 "앞으로 더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엄마한테 아기처럼 어리광 부리고 싶지 않았다. 지금 엄마와 같은 상황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엄마와 매일 24시간 연락한다"고 말한다. 반면 아버지 서세원과는 "4년 전 연락이 끊겼다"고 솔직하게 말하기도.


그녀는 엄마와 자신의 이혼에 대해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도 허심탄회하게 고백한 바 있다.


이날 그녀는 "엄마와 나는 동질감이 많다. 농담으로 내가 '이혼 선배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나이는 다르지만 어쩌면 밟고 있는 단계는 비슷한 점이 많아서 당연히 서로 위로가 많이 된다. 엄마의 마음을 내가 누구보다 이해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그리고 내가 한 발짝 앞서서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엄마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해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서정희-서동주, 나이는 다르지만…"이혼이란 동병상련 서로 이해해"


서정희는 1962년생으로 올해 나이 59세이다. 그녀는 1980년대 해태제과의 전속 모델이었고, 1986년부터 1989년까지 지금의 LG전자인 금성사에서도 전속 모델로 활동할 정도로 광고 모델로 평이 좋았다. 그녀는 고등학교 재학 당시 모델로 뽑히며 연예인 생활을 시작했는데, 서세원과 결혼하며 은퇴했다. 본인의 주장에 따르면, 서세원은 18살 때 당시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서정희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는 조건으로 성폭행을 당하여 임신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결혼하게 됐다고.


서세원은 당시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합의 이혼했다. 서동주는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세. 그녀는 지난해 미국에서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화제를 모았다. 서동주는 2018년 자신의 SNS에 2014년에 이혼했다는 사실을 전한 바 있다.


과거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도 서정희가 서세원과의 이혼에 대한 얘기를 전한 바 있다.


전 남편과 이혼 후 6년이 지난 서정희는 "6년 전에는 몸과 마음이 피폐했는데 지금은 많이 편해졌다. 벼랑 끝에 섰던 느낌이었는데 이제는 빛이 있는 곳으로 나온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서정희-서동주, 나이는 다르지만…"이혼이란 동병상련 서로 이해해"


그러면서 "이혼이 아프고 처절한 경험만은 아니다"며 "이혼의 굴레에서 나와 보니 빛이 보이더라. 이제 제가 정말 서야할 곳이 보인다. 이혼이 나를 성장시키는 데 도움이 된 것 같다. 지금은 모든 중심점이 나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YTN뉴스.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김지윤 기자 new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