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2호골' 토트넘 유로파리그 조기 토너먼트 진출 확정

최종수정2020.12.04 08:19 기사입력2020.12.04 08:19

글꼴설정

LASK 원정서 3-3 동점, 최종전 결과 상관없이 32강 진출

토트넘이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만큼 공들이고 있는 유로파리그에서 조기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팀 사정상 원톱 스트라이커로 출전해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이 수훈갑이 됐다.


토트넘은 4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LASK 린츠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3-3으로 비겼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아쉽게 승리는 놓쳤으나 3승1무1패 승점 10점 고지에 오른 토트넘은 오는 11일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지난 10월 런던 안방에서 펼쳐진 LASK와의 첫 번째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을 만큼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토트넘이 우위였으나 배경이 조금 달라졌다.


토트넘은 100% 전력 가동이 어려웠다. 간판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을 비롯해 에릭 라멜라와 비니시우스,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라멜라 등이 부상으로 출전할 수 없던 상황이었고 오는 7일 아스널과의 중요한 '북런던 더비'를 생각한다면 주전들의 로테이션도 필요했다.


반면 상대는 '올인' 해야 하는 경기였다. 2승2패 승점 6점으로 앤트워프와 토트넘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던 LASK로서는 안방에서 열리는 토트넘전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16강 진출의 희망을 살릴 수 있었고 때문에 시작부터 거센 전방 압박과 함께 공격 쪽에 무게를 싫었다.


전반 초반 분위기는 LASK가 주도했다. 과감하다 싶을 정도로 도전했고 전반 5분 에게스타인의 오른발 슈팅이 토트넘 골대 오른쪽 포스트를 때리는 결정적인 장면도 만들어냈다. 초반만 반짝 했던 것이 아니라 LASK가 내내 경기를 지배했고 전반 30분에는 조 하트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로 실점 위기를 넘겼을 정도로 토트넘이 수세에 몰리던 흐름이었다.


그리고 LASK는 전반이 끝나기 전 기어이 한방을 꽂았다. 전반 41분 역습 과정에서 빠르게 토트넘 진영으로 올라온 이후 미드필더 페터 미콜이 페널티 에어리어 외곽에서 체중을 실어 때린 왼발 중거리 슈팅이 조 하트 골키퍼의 손을 피해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일단 상대의 거센 공격을 막아내다 후반을 도모하고자 했던 토트넘 입장에서는 상당한 위기였다. 그런데 운이 따랐다. 전반전 종료 직전, 은돔벨레가 문전에서 시도한 슈팅을 LASK 안드라데가 손을 사용해 막다가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를 가레스 베일이 마무리하면서 1-1 균형을 맞춘 토트넘이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기는 했으나 후반전 상황도 별반 달라지지 않았다. 리드를 오래 가져가지 못한 LASK는 다시 공격적으로 라인을 올려 토트넘을 압박했다. 빠르게 승기를 잡으면 주축들의 체력을 안배해주려 했던 토트넘인데 오히려 많은 에너지 소모가 필요했던 경기 양상이었다. 이때 손흥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후반 10분 은돔벨레가 하프라인 아래에서 찔러준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특유의 주력을 앞세워 LASK 박스 안까지 공을 몰고 들어간 뒤 정확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스피드도 좋았고 마무리의 침착함도 일품이었다.


이 득점과 함께 LASK는 맥이 빠질 수밖에 없었고 토트넘은 한숨을 돌리고 여유로운 운영이 가능해졌다.


후반 20분 모리뉴 감독은 모우라와 은돔벨레를 빼고 베르바인과 시소코를 투입하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후반 30분 로 셀로를 불러들이고 에릭 다이어를 빼줬다.


'비기기만 해도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토트넘은 확실히 여유가 생겼고 이전까지 날카롭던 LASK의 공격은 급해지면서 효율성이 떨어졌다.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한 모리뉴 감독은 후반 36분 손흥민과 베일까지 빼고 알리와 오리에를 투입, 경기를 마무리하는 수순으로 가닥을 잡았다. 그렇게 편안하게 마무리되는가 싶었던 경기는 후반 막바지에 크게 요동쳤다.


후반 39분, 토트넘 수비진의 어수선함을 틈 타 LASK의 에게슈타인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어내면서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토트넘과 모리뉴 감독 입장에서는 아찔한 상황이 됐는데, 또 행운이 따랐다.


실점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 베르바인에 LASK 박스 안에서 파울을 얻어냈고 PK가 선언됐다. 전반전에도 페널티킥의 빌미를 제공한 안드라데가 또 냉정한 판단을 내리지 못한 덕분에 토트넘이 한숨을 돌렸고 이 찬스를 알리가 마무리하면서 다시 격차를 벌렸다. 결과적으로 이 득점이 천금 같았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LASK 21세 젊은 피 카라모코에게 중거리포를 얻어맞아 3-3 동점을 허용해 끝까지 어려운 경기를 펼쳐야했다.


하지만 최종 스코어 3-3으로 경기를 마무리, 승점 1점을 추가하면서 어렵사리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