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이' 선미→청하, 첫 만남부터 털어놓은 속마음 "뒤처지기 싫었다"

'달리는 사이' 선미→청하, 첫 만남부터 털어놓은 속마음 "뒤처지기 싫었다"

최종수정2020.12.10 14:50 기사입력2020.12.10 14:5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달리는 사이' 선미, 하니, 유아, 청하, 츄가 첫 번째 달리기부터 서로의 감정을 드러내며 한층 가까워졌다.


지난 9일 방송된 엠넷 '달리는 사이' 함께하게 된 멤버들의 첫 만남과 처음으로 함께 달리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달리는 사이'가 첫 방송됐다. 사진=엠넷

'달리는 사이'가 첫 방송됐다. 사진=엠넷



처음 만난 멤버들은 첫 번째 달리기 코스로 향해 달리기를 시작했다. 선미는 자신만의 페이스로 달리기를 즐겼고, 청하는 선미와 발을 맞추며 함께 달렸다. 츄와 유아는 함께 뛰면서 서로의 팬임을 고백했다. 멤버들은 서로를 북돋우며 함께 도착지에 도착했다는 것에 뿌듯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고, 유아는 "더 뛰고 싶고 멈추고 싶지 않은 느낌, 달리니까 나 여기 있구나. 실체가 있는 사람이었구나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리더로서 멤버들을 챙기며 달린 하니는 "제가 달리면서 느꼈던 좋은 기분을 멤버들도 느끼는 것 같아서 너무 기뻤다"고 전했다.


저녁을 먹은 후 잘 준비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러닝북에 달리면서 느낀 감정들을 써내려 갔다. "달리다가 옆을 봤는데 텅 비어있었다. 내 마음도 이렇게 텅 비워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는 유아의 말에 청하는 "여유가 있으면 안 될 것 같았다. 멈추면 그 순간 경기장을 퇴장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속마음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하니는 "나 역시 스스로를 채찍질하며 달렸던 시간이 있었다"며 깊은 공감을 드러냈다. 선미는 "청하가 단순한 성향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마음이 조금 무거웠다"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청하는 "그 동안은 뒤쳐지기 싫어서 달렸던 것 같다. 이번에는 뒤쳐지기 싫어서가 아니라 그냥 숨쉬고 느끼고 웃고 불안해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