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8' 마지막 촬영 송민호가 전한 속마음 "말하다 울까봐"

'신서유기8' 마지막 촬영 송민호가 전한 속마음 "말하다 울까봐"

최종수정2020.12.18 11:10 기사입력2020.12.18 11:1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신서유기8'이 마지막회에서 진솔한 뒷이야기를 전한다.


18일 방송되는 tvN '신서유기8-옛날 옛적에' 최종회에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규현, 송민호, 피오 6인이 직접 밝히는 방송 비하인드와 속마음 토크로 웃음과 감동을 전한다.


'신서유기8' 마지막 촬영 송민호가 전한 속마음 "말하다 울까봐"


‘2020 송년의 밤’을 위해 상암에 모인 멤버들은 소소한 근황부터 촬영 당시 추억을 되새기며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폭소로 수놓았던 지난날과는 달리, 차마 말 못 했던 감성 자극 속마음 토크가 펼쳐진다고. 송민호는 “말하다 울까봐”라며 속마음을 전한다.


‘신서유기’의 백미 미방송분이 대방출되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예고한다. 많은 시청자들이 사랑했던 ‘음악 장학퀴즈’ 속 너무 많아 미처 담지 못한 오답 명장면부터, ‘신 흥부전’ 시절 OST퀴즈와 고깔 게임이 대거 공개된다.


연출을 맡은 박현용PD는 “이번 시즌은 전 시즌들과 색다른 분위기로 마무리해보고자 조금 따뜻한 최종회를 기획해보았다. ‘신서유기’에 대한 멤버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라며 “방송 분량 때문에 나가지 못했던 에피소드까지 모두 공개되니 마지막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