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훈·알리·선우정아·하림이 해석한 故김현식

최종수정2021.04.04 09:41 기사입력2020.12.24 08:22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고(故) 김현식 30주기 리메이크 앨범 '추억 만들기' Part4가 공개된다.


24일 제작사 슈퍼맨C&M 측에 따르면 가수 이석훈, 알리, 선우정아, 하림이 참여한 고 김현식 리메이크 앨범 '추억 만들기' Part4가 30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석훈·알리·선우정아·하림이 해석한 故김현식

이석훈은 리메이크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곡인 '추억 만들기'(1991)를 다시 부른다. 이석훈과도 깊은 인연을 가진 프로듀싱 팀 캡틴플래닛이 편곡을 맡아 원곡의 쓸쓸한 정서는 살리되 이석훈의 섬세하고 풍부한 감성을 더해 완성도를 높였다.


알리는 특유의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넋두리'(1990)를 재해석한다. 원곡의 구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일렉트릭 기타를 중심으로 알리의 보컬 매력을 살렸다. 독특한 음색이 매력적인 선우정아는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 '우리 이제'(1986)를 부른다. 고 김현식의 허스키 보이스로 사랑받았던 고인의 명곡들이 여성 보컬을 만나 어떻게 재탄생될지 기대를 모은다.


싱어송라이터 하림은 고 김현식의 유작 앨범인 정규 6집에 수록된 하모니카 연주곡 '한국사람'(1991)을 리메이크한다. 하림은 하모니카와 오카리나 연주를 통해 곡에 새로운 숨을 불어넣으며 원곡이 가진 구슬픈 느낌과 깊은 여운을 한층 더 극대화했다.


앞서 규현, 다비치, 김재환이 참여한 앨범이 현대적인 감각의 편곡과 높은 완성도로 음악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Part4를 통해 더욱 다채로워진 음악적 색깔과 개성을 갖춘 음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각 소속사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