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명성황후' 개막 2주 연기…1월 19일 첫 공연

최종수정2020.12.30 11:18 기사입력2020.12.30 11:1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뮤지컬 '명성황후'(연출 안재승, 제작 에이콤) 25주년 기념 공연이 2주간의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


'명성황후' 제작사 에이콤(대표 윤홍선)은 "현재 확산세에 있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정부의 정책에 적극 협조하고, 배우와 스태프의 안전한 제작 환경과 코로나19에 대한 관객분들의 염려를 충분히 고려해 공연 개막 연기를 결정하게 되었다. 공연에 참여하고 기다려 주신 많은 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개막 연기에 따라 2021년 1월 6일부터 24일까지의 예매 건들은 예매처를 통해 취소수수료 없이 일괄적으로 취소될 예정이다.


뮤지컬 '명성황후'의 개막이 2주 연기됐다. 사진=에이콤

뮤지컬 '명성황후'의 개막이 2주 연기됐다. 사진=에이콤



제작사 에이콤의 윤홍선 대표는 "지난 3개월 점점 힘들어지는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공연을 준비해주신 배우들과 스태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25주년 기념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는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 지난 2년 여간의 준비가 헛되지 않도록, 그리고 코로나19로 지쳐 계신 많은 분들께 뮤지컬 '명성황후'가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도록 공연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명성황후'의 대표곡 '백성이여 일어나라'의 메시지처럼 많은 분들께서 지치지 마시고 힘든 지금이 이 시기를 함께 이겨냈으면 한다. 개막이 연기된 기간만큼, 개막일까지 더욱 최선을 다해 25주년 프로덕션을 준비하겠다"고 공연 개막 연기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1995년 예술의전당에서 초연된 '명성황후'는 25주년 기념 공연을 약 2년 여간 준비하며 프로덕션의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기존의 성스루 형식에서 드라마를 강화하며 새롭게 대본을 다듬고, LED를 이용한 무대 디자인 변화, 작곡가 양방언과 함께한 넘버 전곡 편곡을 준비했다. 의상 역시 더욱 화려해진 의상을 새롭게 제작했다.


한편 '명성황후'는 오는 2021년 1월 19일부터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한다. 김소현, 신영숙, 손준호, 강필석, 박민성, 윤형렬, 이창섭 등이 출연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