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100호골' 손흥민 "환상적인 새해 시작‥팀 동료들 고마워"

'통산 100호골' 손흥민 "환상적인 새해 시작‥팀 동료들 고마워"

최종수정2021.01.03 09:21 기사입력2021.01.03 09:21

글꼴설정

2021년 첫 경기에서 토트넘 통산 100호골을 터뜨린 손흥민(29·토트넘)이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3-0 완승을 이끌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사진=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43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해리 케인이 낮게 깔아준 공을 손흥민이 쇄도하며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이로써 지난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치른 253번째 경기에서 100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어려운 경기였지만 무실점으로 승리, 환상적으로 새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팀에서 100골을 넣는 다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다. 스스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새해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팀 동료들에게 매우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나 혼자 이룰 수 없는 기록이다. 동료들의 도움이 컸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특히 손흥민의 대기록에는 케인의 역할이 컸다. 케인은 2015-16시즌부터 손흥민과 호흡을 맞추며 그의 골을 많이 도왔다. 특히 올 시즌에는 손흥민이 리그에서 기록한 12골 중 9골을 도우면서 특급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도 손흥민은 케인의 도움을 받아 득점, 13번째 골을 합작해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에서 1994-95시즌 블랙번의 앨런 시어러-크리스 서튼과 타이를 이뤘다.


손흥민은 "케인과 나는 오랜 시간 함께 했고, 서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케인은 득점 상황에서 내가 골문 앞에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마치 텔레파시가 통하는 것 같다. 우리도 서로 텔레파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