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김태원, 평생 금주 선언 "아내 눈물 보고 결심"

'TV는 사랑을 싣고' 김태원, 평생 금주 선언 "아내 눈물 보고 결심"

최종수정2021.01.13 20:15 기사입력2021.01.13 20:15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채린 기자] 못 말리는 애주가였던 김태원이 평생 금주를 선언한다.


2021년 1월 13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생사의 기로에서 완벽 부활한 ‘부활’의 리더 김태원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TV는 사랑을 싣고' 김태원, 평생 금주 선언 "아내 눈물 보고 결심"


과거 김태원은 매일 술을 마셨고 이로 인해 2011년 위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하는가 하면 2016년 패혈증까지 발병했음에도 술을 완전히 끊을 수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19년 패혈증 재발로 쇼크까지 오면서 김태원은 음악뿐만 아니라 생명이 위태로운 막다른 길에 놓이게 됐다고.


그는 “공연 도중 30년간 쳤던 기타 코드는 물론 아무것도 기억이 안 나고 횡설수설하다가 앰뷸런스에 실려갔다”며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런 가운데 “음악을 하고 싶으면 술을 끊으라”는 의사의 강력한 경고를 받고도 망설였던 김태원은 평생 자신의 뒷바라지만 해 온 아내가 흐느끼며 우는 뒷모습을 보고 지금까지 술 한 방울도 입에 대지 않고 있다는데.


아내와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병마를 이겨내고 부활한 김태원의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함께 김태원은 자신이 생사 기로에 섰던 이야기를 하던 중 ‘부활’의 6대 보컬리스트였던 김기연을 떠올리며 꼭 다시 만나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해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도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35년 ‘부활’ 역사가 담긴 수많은 앨범과 활동 사진을 보던 김원희는 김태원을 바라보며 “누구세요?”를 연발했다는 후문.


평생 금주를 선언한 김태원의 부활 스토리는 1월 13일 오후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김채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