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서동주, 단아한 한복 자태 "소녀 같은 엄마"

최종수정2021.01.22 09:40 기사입력2021.01.22 09:4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서정희, 서동주 모녀가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서정희, 서동주 모녀가 출연해 '새로운 도약, 2021 효도는 나의 것'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서정희·서동주, 단아한 한복 자태 "소녀 같은 엄마"

서정희·서동주, 단아한 한복 자태 "소녀 같은 엄마"


이날 두 사람은 한복을 입고 등장했다. 서정희는 "딸이 외국 생활을 오래 해서 한국적인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한국의 전통적인 옷이 얼마나 좋은지 알려주고 싶었다"며 "이렇게 번거롭게 입어주는 것 자체가 오늘 효도를 한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이어 효도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서정희는 "공식 효녀는 서동주"라며 "주변에서 철없는 엄마인데 동주 때문에 행복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서동주는 "철이 없다기 보다는 소녀같다. 엄마지만 친구나 딸 같기도 하다"고 돈독한 '모녀 케미'를 자랑했다.


사진=KBS1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