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약' 마마무, 남은 절반의 선택

최종수정2021.01.22 11:12 기사입력2021.01.22 11:12

글꼴설정

솔라·문별 재계약 완료, 휘인·화사 논의 중
RBW "긍정적 결과 기대"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7년차를 맞은 그룹 마마무(MAMAMOO)가 긍정적인 팀의 앞날을 전하고 있다.


마마무는 2014년 6월 'Mr.애매모호'로 데뷔했다. 그동안 뛰어난 가창력과 화려한 퍼포먼스, 넘치는 끼를 바탕으로 '피아노맨', '음오아예', '넌 is 뭔들', '데칼코마니',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별이 빛나는 밤', '너나 해', '윈드 플라워', '고고베베', '힙', '딩가딩가', '아야' 등의 히트곡을 내며 승승장구했다.


그룹 마마무. 사진=뉴스1

그룹 마마무. 사진=뉴스1


2021년 들어 마마무는 7년차를 맞이했다. 재계약을 고민해야할 시기가 다가온 것.


22일 RBW에 따르면 마마무와 RBW는 일찍부터 재계약에 관한 논의를 나눴다. 솔라와 문별은 재계약을 마쳤으며 휘인과 화사도 긍정적으로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요즘에는 해체는 아니지만 행보는 달리 하는 경우를 종종 찾아볼 수 있다. 가장 최근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한 갓세븐 같은 경우에도 공식적으로 해체라고 말하진 않았다. 이보다 앞서 블락비 또한 일부의 소속사가 달라지더라도 팀 활동에 대한 애착은 놓지 않았다.


RBW 측은 "멤버들 모두 마마무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이 큰 만큼 긍정적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팬들에게 희망을 안기는 발언을 전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