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김세정

최종수정2021.03.24 10:26 기사입력2021.01.30 08:00

글꼴설정

김세정, 가수·배우로서의 정체성
"구구단 종료,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김세정은 전천후 활동 중이다. 아이돌로 시작해 노래했고, 배우에 도전해 연기했고, 고정 예능도 하고 있다. 멀티 엔터테이너의 행보를 걷고 있는 김세정은 각각의 정체성을 명심하며 중심을 잡으려 한다.


그는 "가수 김세정으로서는 가장 나답게 표현하려 한다. 기본적으로 위로에 대한 목표를 가지고 노래를 하는데, 그 위로가 과하면 부담스럽고 덜하면 서운하게 되더라. 가장 나답게, 진심을 담아 위로했을 때가 가장 와닿는 위로가 되는 것 같다. 그렇게 꾸준한 위로를 전할 수 있는 가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가수로서 지향점에 관해 말했다.


[인터뷰②]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김세정

배우 김세정으로서는 성장 과정을 거치고 있는 중이다. 이번에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를 이뤄낸 듯 보인다. 그는 연기자로서 자신에 대해 "가장 나답지만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점들을 도전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도 저에게도 원래 이런 면들이 있지만 사람들이 이런 면들을 어떻게 봐줄까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그걸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그래서 나를 어떻게 봐줄까 하는 두려움보다 오히려 더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배우 김세정으로서 이루고 싶은 목표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우로서도 가수로서도 균형을 맞춰서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렇게 나아가는 과정에서 소속팀이었던 구구단의 해체라는 큰 사건이 있었다. 김세정은 "그룹 활동 종료는 그냥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던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답변을 건넸다.


[인터뷰②]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김세정

김세정 했을 때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는 '긍정'이다. 항상 긍정적이고 밝은 모습을 하고 있는 그다. 김세정은 "예전에는 긍정이 독이 되는 건가 생각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어쩔 수 없이 내 자신이 그렇구나'라는 점을 깨닫게 되었다"고 이야기했다.


김세정은 이어 "사실 긍정적인 건 상처받지 않고 싶은 마음에서 온 것도 있다. 상처받고 싶지 않아서 좋은 점을 찾고 그것만 보는 것. 그래서 예전에는 나쁜 점을 마주했을 때 상처가 배가 됐는데, 이제는 나쁜 점을 바라보면서 긍정적인 마음을 유지하려고 하다 보니 예전과는 달라졌다. 사실 가장 건강하게 긍정적인 것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것이다. 긍정만 보는 것이 아니라. 그런 마인드를 유지하다 보면 늘 긍정적으로 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지론을 남겼다.


노래하고, 연기하고. 김세정이 보여줄 앞날이다. 그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아마 다시 노래하지 않을까 싶다. 이렇게 연기로 달리고 노래로 쉬고, 노래로 달리고 연기로 쉬고. 일을 쉼으로 느낄 수 있음에 정말 감사하다. 그래서 계속 달릴 수 있는 게 아닐까"라고 답하며 계속 이어질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김세정은 종영한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도하나 역을 맡아 전작과 달라진 캐릭터 변신, 화려한 액션, 깊은 감정 연기 등을 펼쳐보였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