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전남편 사고 대처, 당연한 것…당당히 맞서서 해결해야"

박해미 "전남편 사고 대처, 당연한 것…당당히 맞서서 해결해야"

최종수정2021.01.26 09:13 기사입력2021.01.26 09:13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아침마당' 박해미가 2년 전 전 남편의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박해미가 출연했다.


사진=KBS1

사진=KBS1



이날 박해미는 "2년 전 '아침마당'에 출연하려고 했는데 출연 전날 사건이 터졌다. 경황이 없었다. '아침마당'은 특히 생방송인데 펑크를 낸거나 마찬가지니 걱정이 많이 됐다. 죄를 지은 입장이라 빚 갚으러 나왔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앞서 박해미의 전 남편인 황민이 지난 2018년 음주운전 사망 사고를 낸 바 있다. 당시 박해미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피해자의 손해배상을 책임졌다.


김학래가 이에 대해 언급하자 박해미는 "그 안에서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다.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때 내가 욕심 부렸다면 용서 받지 못했을 것이다. 당당히 맞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