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숙소 독립, 같이 살 때가 재밌었다"(화보)

최종수정2021.01.26 15:18 기사입력2021.01.26 15:18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그룹 모모랜드가 흥 대신 차분함을 드러냈다.


싱글즈는 26일 모모랜드의 화보를 공개했다. 멤버들은 해맑은 소녀의 웃음을 보이다가도 어느새 진지하고 매혹적인 표정으로 돌변, 평소 무대 위 흥이 넘치는 모습과 상반된 매력을 발산했다.


모모랜드 "숙소 독립, 같이 살 때가 재밌었다"(화보)

모모랜드 "숙소 독립, 같이 살 때가 재밌었다"(화보)

모모랜드는 지난 싱글 활동을 마무리하고 다음 앨범을 준비 중이다. 제인은 "많은 사람을 만나고 멤버들과 함께 지내는 일종의 사회생활을 하며 나에게 부족한 부분이 채워지는 것 같다. 가수로서는 커리어가 쌓이면서 예전보다 훨씬 무대 위에서 여유로워지고 캐치하는 능력도 빨라진 것 같다"며 꾸준히 나아가는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혜빈은 "이제는 조금씩 배워가며 예전보단 더 많은 부분을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고 했으며 낸시는 "멤버들과 단체 생활을 하며 세상을 더 넓게 볼 수 있게 됐고 생각도 깊어졌다"고 말했다. 주이는 "모모랜드가 대중성도 있으니 이젠 자신감인 것 같다. 자신감을 갖고 더 뻔뻔하게 잘해야 한다"라는 말을 남겼고, 아인은 "나만의 가치관이나 색깔이 확고해진 것이 데뷔 초와 크게 달라진 점"이라고 말해 한층 더 성장한 모모랜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모모랜드 "숙소 독립, 같이 살 때가 재밌었다"(화보)

모모랜드 "숙소 독립, 같이 살 때가 재밌었다"(화보)

올여름 꼭 상큼한 시즌송을 선보이고 싶다는 모모랜드는 정들었던 숙소를 떠나 독립 생활을 시작했다. "혼자 사는 건 너무 외롭다. 멤버들이 무척 그립다"는 제인, "멤버들이랑 숙소 시절 얘기를 하면 굉장히 그리워진다. 혼자 사는 건 자신만의 공간이 생겨 더 편하지만 그때가 확실히 재미있었다"는 혜빈의 말에서 멤버들을 향한 애정이 묻어났다.


새해 소원을 묻는 질문에 낸시는 "올해 활동을 많이 해서 팬들과 더 자주 만나고 싶다"고 했으며 아인은 "모모랜드가 음악적으로 성장하기, 더 멋진 모습 보여주기도 버킷리스트에 적었다"고 답했다. 제인은 "여름 시즌송을 내면 모모랜드와 분위기도 잘 맞고 많은 이들에게 시원한 여름을 선사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더 멋진 모모랜드를 보여주고자 하는 포부를 전했다.


사진=싱글즈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