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한예리, 골드리스트 여우주연상

최종수정2021.03.24 16:14 기사입력2021.01.28 12:11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의 배우 한예리가 아시아태평양 엔터테인먼트 연합(CAFE)이 주최한 골드 리스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8일 판씨네마는 이같이 밝히며 한예리와 윤여정이 '독립영화계 오스카'로 불리는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FISA)에서도 여우조연상 후보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한예리/사진=뉴스1

한예리/사진=뉴스1


'미나리' 한예리, 골드리스트 여우주연상


'미나리'의 한예리가 올해 첫 개최로 아시아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은 골드 리스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켰다. 골드 리스트 시상식은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 주민들의 교육, 미디어 리더쉽, 콘텐츠 다양성을 지원하는, 창립 30주년의 아시아태평양 엔터테인먼트 연합(CAPE)과 아시아 정체성을 보호하고 문화계 다양성을 후원하는 비영리단체 '골드 하우스'가 함께 주관한다.


이번 시상식이 더욱 뜻깊은 것은 배우 한예리가 여우주연상을 처음 수상한 것과 함께 정이삭 감독과 주연 배우들이 모두 트로피를 휩쓸며 최다 7관왕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골드 리스트 시상식을 주최한 골드 하우스는 지난해 '기생충'의 성공적인 오스카 레이스와 북미 박스오피스 흥행을 위해 #goldopen(골드오픈) 해시태그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올해에는 이번 시상식에서 최다 7관왕의 영예를 거머쥔 '미나리'가 '기생충'의 바톤을 이어받아 골드 하우스의 지원사격을 받을 예정이다.


그뿐 아니라 미국 영화 연구소(AFI)에서 올해의 영화상을 수상한 '미나리'가 '독립영화계 오스카'로 불리는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FISA)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후보에 선정됐다. 여우조연상 부문에서는 '미나리'에서 모녀 관계로 완벽한 연기 호흡을 선보인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이 함께 노미네이트돼 5개 부문, 6개 후보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정이삭 감독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후보에 선정됐으며, 배우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주요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제36회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의 수상작은 4월24일에 발표한다.


'미나리'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명감독이다.


더불어 '미나리'는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으며,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미나리'는 오는 3월 개봉.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