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D-DAY' 이병헌→김희애 영화계 주역들 인천으로

최종수정2021.03.24 16:26 기사입력2021.02.09 09:52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청룡영화상이 41번째 막을 올린다.


제41회 청룡영화상은 9일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 최우수작품상 후보에 오른 다섯 작품은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소리도 없이', '윤희에게', '82년생 김지영'이다. 당초 지난해 12월 11일 개최하려 했으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두 달 연기 끝 개최된다.


'청룡 D-DAY' 이병헌→김희애 영화계 주역들 인천으로

'청룡 D-DAY' 이병헌→김희애 영화계 주역들 인천으로


감독상은 양우석 '강철비2: 정상회담', 연상호 '반도', 우민호 '남산의 부장들', 임대형 '윤희에게', 홍원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이 접전을 예고한다. 신인감독상에는 김도영 '82년생 김지영', 김초희 '찬실이는 복도 많지', 윤단비 '남매의 여름밤', 정진영 '사라진 시간', 홍의정 '소리도 없이'가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소리도 없이' 유아인,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정재, '강철비2: 정상회담' 정우성,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이 올랐다. 여성 주연 영화의 약진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여우주연상 후보 역시 쟁쟁하다. '윤희에게' 김희애, '정직한 후보' 라미란, '디바' 신민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경합한다.


조연상 후보들도 이에 못지않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 '강철비2: 정상회담' 신정근과 유연석, '남산의 부장들' 이성민, 이희준 등 영화 속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배우들이 남우조연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여우조연상에는 관객들에게 웃음과 눈물을 안겼던 '82년생 김지영' 김미경,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박혜수, '결백' 배종옥, '반도' 이레,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솜이 나란히 후보에 올랐다.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를 차지할 주인공이 누가 될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신인남우상에는 '신의 한 수: 귀수편' 우도환, '버티고' 유태오, '소리꾼' 이봉근,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 이학주, '결백' 홍경이, 신인여우상에는 '찬실이는 복도 많지' 강말금, '윤희에게' 김소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 '결백' 신혜선, '야구소녀' 이주영이 후보에 올랐다.


청룡영화상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안전하게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단순한 영화상을 넘어 어려운 시기임에도 한국 영화를 빛내고 있는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여 움츠러든 영화계에 따뜻한 응원을 전하고 활력을 불어넣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