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기생충' 오스카 1주년 해외 다큐 제작

최종수정2021.02.10 17:07 기사입력2021.02.10 17:0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영진)가 아리랑TV와 공동으로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1주년을 기념하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총 3부작, 매회 30분 분량으로 제작된 이 다큐멘터리는 2020년 12월 프리프로덕션을 시작해 올해 1월 29일 포스트 프로덕션까지 모두 마쳤다고 전했다. 서울국제독립영화제를 만들고 한국독립영화라이브러리를 운영해온 김대현 감독이 구성 및 연출을 맡았으며, K-Cineflex 연출가인 이상민 감독이 공동연출을, '색즉시공 시즌 2', '맹부삼천지교' 작가로 활동한 서동성 작가가 공동작가로 참여했다.


영화진흥위원회, '기생충' 오스카 1주년 해외 다큐 제작

영화진흥위원회, '기생충' 오스카 1주년 해외 다큐 제작


1부는 봉준호, 장준환, 허진호, 정지우, 임순례, 박기형, 곽경택 등 수많은 감독들이 주목할 만한 단편영화를 선보였던 1990년대를 돌아본다. ‘단편영화로 다시 시작하다’라는 제목으로 구성된 1부는 한국영화 르네상스가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를 다루는 기원에 관한 다큐멘터리다.


2부는 한국형 블록버스터가 탄생하게 된 배경을 집중적으로 다룬다.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원조로 평가받는 강제규 감독의 '쉬리' 이후 한국영화의 국내 점유율은 40% 이상 수직 상승했고, 영화 산업은 고도의 부가가치 산업으로 재조명되었다. 인재들이 몰려들고, 한국영화 산업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것도 바로 이 무렵의 일이다. 2부에선 이 시기, 한국영화가 어떤 식으로 산업적 시스템을 만들어갔는지를 자세히 돌아본다.


3부에선 연출 및 시나리오뿐 아니라 촬영, 조명, 미술, 컴퓨터그래픽, 분장, 특수분장, 무술, 색보정 등 영화의 전 분야에서 비약적으로 발전한 한국영화 기술의 성장사를 다룬다. ‘디지털 테크놀로지, 장르영화를 완성하다’라는 제목으로 구성된 3부는 불과 20년 만에 세계가 주목하는 문화 강국으로 성장한 한국영화의 원동력이 어디서 비롯되었는지를 자세히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