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맞는 친구"...태민·키에 김희철이 남긴 탁월한 비유

최종수정2021.02.21 11:54 기사입력2021.02.21 11:54

글꼴설정

'아는형님' 샤이니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샤이니 멤버들이 '아는형님'에 출연해 시청자들을 만났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신곡 '돈트 콜 미(Don't Call Me)'로 돌아온 샤이니(민호, 온유, 태민, 키)가 출연했다. 약 3년 만에 컴백을 앞둔 샤이니는 공백이 느껴지지 않는 재치있는 입담을 내보였다.

"안 맞는 친구"...태민·키에 김희철이 남긴 탁월한 비유

"안 맞는 친구"...태민·키에 김희철이 남긴 탁월한 비유

"안 맞는 친구"...태민·키에 김희철이 남긴 탁월한 비유


온유, 민호, 키는 자신을 '군필돌'이라고 소개했다. 민호는 "제대하니까 너무 좋다. 날아갈 것 같다. '아는 형님' 녹화하는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민호는 "원래 해병대가 목표였냐"는 질문에 "훈련을 많이 받고 싶고 새로운 도전하고 싶어서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병대 입대 후회했던 적 없냐"는 민경훈의 질문에 민호는 "처음엔 솔직히 '가서 하면 되지'라고 생각했다. 둘째 날부터 후회가 몰려오더라. 적응하니까 잘 맞았다. 그렇게 군대가 잘 맞을지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민호하고 키는 서로를 안 맞는 친구로 꼽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태민은 "티격태격하면서 굳이 또 붙어 있다"라고 했지만, 민호는 "너무 서운했던 게 군대 가니까 멤버들이 너무 보고 싶었다. 멤버들한테 휴가 맞춰서 보자고 했다. 태민이도 많이 보고 온유도 맞춰서 봤다. 키한테도 연락 계속했다. 처음에는 답장을 해 주다가 읽씹을 하더라. 보고 싶은 마음에 그랬는데"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키는 "얘랑 나랑 접근 방법이 조금 다르다. 안 보고 싶은 게 아니라 휴가를 나가서 볼 필요가 없는 게 이러나 저러나 전역하면 만나야 한다. '휴가만큼은 친구들이랑 써야겠다'라고 생각했다. 한두 번 하면 포기할 줄 알았다. 계속하더라. 계속 싫다고 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정도가 지나치면 무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희철은 "민호는 전형적인 최시원 과고 키는 전형적인 김희철 과다"라고 빗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온유는 '데뷔 후 겪은 굴욕적인 일'을 떠올렸다. "공항에서 얼굴에 블러 처리를 당했다"고 정답을 맞춘 김희철의 말에 온유는 "기자가 날 못 알아보고 일반인 초상권 보호 차 얼굴을 블러 처리했다. 기사 제목도 '출국하는 4명' 이런 뉘앙스였다. 매니저 형이랑 같이 블러 처리됐다. 나중에는 팬들의 요청으로 정정됐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에 키는 "온유도 충격받았는지 옷을 잘 입고 다녔다"고 말했고, 온유는 "진짜 열심히 입고 다녔다"고 덧붙였다.


사진='아는형님' 방송 캡처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