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진 향한 주장과 폭로, 서신애의 반응

최종수정2021.02.22 08:28 기사입력2021.02.22 08:28

글꼴설정

큐브 "사실무근, 멤버들 상처 받지 않도록"
"서신애도 피해" 주장한 A씨
서신애 "변명은 필요없다" 글 게재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유명인들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하는 폭로글이 연달아 올라오는 가운데, (여자)아이들 수진 또한 그 대상이 됐다. 배우 서신애까지 연결돼 있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A씨는 자신의 동생이 수진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내가 목격자이고 증인"이라고 말했다. 내용 중에는 폭력, 음주 등과 관련된 부분도 있다.


배우 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뉴스1

배우 서신애,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뉴스1


이에 대해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 측은 "댓글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 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 하지만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큐브 측은 악플에 대한 공지도 전했다. 소속사는 "꿈을 향해 매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당사는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모욕, 수치심을 야기하는 성적인 표현 및 편집물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왔으며 법무법인을 통해 형사고소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공식입장이 발표됐음에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A씨의 글에서는 배우 서신애에 관한 내용도 있었는데, 서신애가 이에 반응했기 때문.


A씨는 같은 중학교를 다닌 수진이 서신애에게 언어 폭력을 행사했고, '지붕 뚫고 하이킥' 유행어였던 "빵꾸똥꾸"라고 부르며 놀리는 등 서신애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서신애는 과거 한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아역배우 활동을 하는 것을 두고 놀림을 당하거나 언어적인 폭력에 시달렸다고 밝히며 학교폭력 피해 경험을 밝힌 바 있다.


서신애는 자신의 SNS에 "None of your excuse"(변명은 필요없다)이라는, 의미가 다분한 내용의 짧은 문장을 남겼다. 22일 오전까지도 서신애는 이 게시물을 삭제하지 않았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