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을 향한 호평, 그 중심에 심나연 감독

최종수정2021.03.19 15:05 기사입력2021.03.19 15:05

글꼴설정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
"배우들 연기에 매순간 감탄"
"과하지 않게, 책임감 가지고 연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작감배(작가, 감독, 배우) 3박자가 잘 맞는다는 호평이다. '괴물'의 심나연 감독에게 연출에 관해, 배우들과 극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19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심나연 감독과 배우 신하균, 여진구, 최대훈, 최성은, 이규회가 참석했다.


'괴물'을 향한 호평, 그 중심에 심나연 감독

'괴물'은 시청자 사이에서 나오는 호평과 함께 시청률이 점점 올라가고 있다. 심나연 감독은 "드라마적인 요소가 강하고 한 번 보면 몰입도가 있다. 가장 큰 매력은 배우들의 연기다. 어쨌든 사람이 하는 일이라 작가님과 저는 저희가 가지고 있는 부족한 부분이 마음에 걸리는데, 그걸 부분을 배우들이 채워주는 것이 '괴물'만의 매력이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스릴러 장르를 좋아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마니아층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었는데, 8회 때 자체최고시청률 경신했다. 심나연 감독은 "꾸준한 시청층은 보이긴 했는데 조금 어려운 거 같았다. 그런데 8회 때 반응을 해주셔서 놀랐다. 우리 배우들이 지켜왔던 길을 꾸준히 가다보면 호응을 해주시는구나 싶어 신기한 경험이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연쇄살인마 강진묵이라는 인물이 극 속에서 상당히 중요했다. 이 캐릭터를 연기한 이규회는 연극배우로서 드라마는 '괴물'이 첫 작품이다.


캐스팅에 대해 심나연 감독은 "이규회 선배님은 연출들끼리는 알음알음 아는 존재였다. 강진묵으로 시작되는 이야기들이 많기 때문에 진묵의 수행 능력에 따라 성공과 실패를 논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강진묵 역할을 누구로 해야하나 고민이었다. 일단 TV에 노출이 안 된 배우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본인이 하실 마음이 있는지 알아보고 싶었고, 같이 대화 해봤을 때 닫혀있지 않으시더라. 같이 해보면 서로 윈윈이 되지 않을까 말씀을 드려서 작업하게 됐다. 제가 캐스팅을 했다기 보다는 첫 드라마로 저희 드라마를 해보실까요? 이렇게 시작을 한 것 같다"고 비화를 공개했다. 심 감독의 이러한 말에 이규회는 "저한테 드라마 섭외가 온 적이 없었다. 감독님이 말씀하셔서 냉큼 잡았다. 캐스팅 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괴물'을 향한 호평, 그 중심에 심나연 감독

모든 배우들이 자신의 연기력을 최대치로 발휘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신하균과 여진구가 있다. 심나연 감독은 "매 순간 감탄한다. 항상 그 자리에 있었던 배우들 같다. 워낙 오랫동안 연기를 해온 사람,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람들은 이유가 있구나 생각할 정도로 굉장히 성실하고 매 순간이 감탄하는 순간이었다. 신인 배우들, 드라마 처음 오시는 분들도 자극을 받는다. 그런 게 경이롭고 연출로서 작업하기도 편하다"고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을 극찬했다.


그는 배우들을 호평했지만 연출력에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도 짚을 필요가 있다. 많이 신경을 썼던 장면에 대해 심나연 감독은 "어떻게 하면 과하지 않게 할까. 연쇄살인을 다루는 데 있어서 조심스러워야 하는 사회적 책임감도 있어서 단순히 오락적으로만 풀 수도 없었다. 7부 엔딩, 8부 엔딩 고민을 많이 했다. 거기까지 달려가기 위한 게 1회부터 시작이었기 때문에 7부 엔딩, 8부 엔딩에 신경을 썼다"고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


OST에 대한 질문이 있었다. 심나연 감독은 평소 좋아하는 최백호와 OST 작업을 하고 싶었다고. 심 감독은 "좋은 곡을 드려야 해서 오랫동안 뽑았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실 때 불렀으면 좋겠어서 몇 가지 후보곡을 드렸는데 해보고 싶은 장르였다고 전해들었다. 믹스되기 전 들었을 때도 만양의 느낌을 최백호 선배님의 라이브가 살려주신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며 감사를 전했다.


'괴물'을 향한 호평, 그 중심에 심나연 감독

이제 2막이 시작된다. 9회의 부제에 대한 힌트를 들을 수 있었다. 심나연 감독은 "2막에 관련된 새로운 시작 같은 제목이 나온다. 마치 해가 어떻게 되듯 9회는 아마 그렇게 시작할 것 같다"고 살짝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심나연 감독은 "열심히 만든 드라마, 성실히 만든 드라마로 기억됐으면 좋겠다. 완벽할 수는 없지만 그러려고 노력한 드라마로 기억됐으면 한다"며 끝까지 지켜봐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JTBC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