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의 해명과 약속…시청자는 지켜본다

최종수정2021.03.24 17:17 기사입력2021.03.24 17:17

글꼴설정

제작사·SBS의 공식입장
"중국 자본 아니다, 100% 국내 자본"
"내용 재정비, 불편함 느끼지 않도록 하겠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조선구마사'가 결방을 통해 재정비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중국식 소품이나 복식에 관해서는 "실수"라고 밝혔다.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사와 SBS는 24일 각각 입장을 발표했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사극 드라마에서 중국풍 복식이 등장하고 중국 음식을 소품으로 사용한 것, 역사왜곡, 중국 자본 의혹 등에 관련된 것이다. 논란이 점점 커지면서 광고까지 중단되고 제작 협찬에도 문제가 되자 방송 2회 만에 다시 한 번 입장을 발표했다.


'조선구마사'의 해명과 약속…시청자는 지켜본다


다음은 제작사의 입장이다.

먼저, 중국풍 미술과 소품(월병 등) 관련하여 예민한 시기에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시청에 불편함을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드립니다.

구마 사제 일행을 맞이하는 장면 중 문제가 되는 씬은 모두 삭제하여 VOD 및 재방송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부 의복 및 소품이 중국식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입니다. 향후 방송에서 해당 부분들을 최대한 수정하여 시청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제작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만, 중국 자본이 투입된 드라마라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순수 국내 자본으로 제작된 드라마임을 말씀드립니다. 최근 이슈가 되었던 중국 협찬 및 제작 지원 사례와 달리 <조선구마사>는 100% 국내 자본으로 제작된 드라마입니다.


본 드라마는 역사 속 인물과 배경을 차용했지만, 판타지 퓨전 사극으로서 ‘조선 초기의 혼란 속 인간의 욕망에 깃드는 악령이 깨어난다면?’이라는 상상력에서 출발했습니다. 태종과 충녕대군, 양녕대군이 각자의 입장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대의를 향해 달려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자 했습니다.


실존 인물을 차용해 ‘공포의 현실성’을 전하며 ‘판타지적 상상력’에 포커스를 맞추고자 하였으나, 예민한 시기에 큰 혼란을 드릴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하였습니다. 실존 인물을 다루는 작품인 만큼 더 무거운 책임 의식을 가지고 준비했어야 마땅한데, 제작진의 부족함으로 시청자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 보다 더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드라마 제작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드라마에 참여 중인 배우 및 스태프들에게도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조선구마사'의 해명과 약속…시청자는 지켜본다


다음은 SBS의 공식입장이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관련 SBS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SBS는 시청자들께 웰메이드 판타지 퓨전 사극을 소개하고자 하는 의도로 ‘조선구마사’ 작품을 편성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실존 인물과 역사를 다루는 만큼 더욱 세세하게 챙기고 검수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느낍니다.

이 점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현재까지 방송된 1, 2회차 VOD 및 재방송은 수정될 때까지 중단하겠습니다.

또한, 다음주 한 주간 결방을 통해 전체적인 내용을 재정비하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방영될 ‘조선구마사’ 제작 과정에서 철저한 내용 검수를 통해, 시청자께서 어떠한 불편함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제작사와 방송사는 검수의 문제, 실수라고 해명하면서 해당 논란들에 관해 입장을 전했다. 방송 2회 만에 결방을 결정하면서 재정비를 약속했다. 시청자들은 휴방을 거쳐 돌아올 '조선구마사'를 더욱 세세하게 지켜볼 전망이다.


사진=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처웍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