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韓배우 최초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오스카 청신호(종합)

윤여정 韓배우 최초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오스카 청신호(종합)

최종수정2021.04.12 09:13 기사입력2021.04.12 09:13

글꼴설정

윤여정 영국아카데미 女조연상
한국인 최초 수상
재치 있는 소감에 박수
영화 '미나리' 6개 후보 1관왕
오스카 수상 가능성↑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인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오스카를 향한 청신호를 밝혔다.


12일 오전 3시(한국시각, 현지 11일)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열린 2021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에 호명됐다. 지난해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각본상을 받은 바 있지만, 한국인 배우가 연기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 발표화면 캡쳐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 발표화면 캡쳐



윤여정은 '종말'의 니암 알가르, '어느 소녀 이야기' 코라 알리,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바칼로바, '주다스 앤 더 블랙 메시아' 도미니크 피시백, '카운티 라인스' 애슐리 매더퀴를 제치고 여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여파로 화상 연결을 통해 소감을 전한 윤여정은 "한국인 배우 윤여정입니다"라고 영어로 인사를 전했다. 이어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말했다.


윤여정은 "이번 시상식에 특별히 고맙다. 고상한 체 하는(Snobbish) 영국인들이 나를 인정해줬다"고 재치 있는 농담을 던져 웃음과 박수를 자아냈다. 이후 소감은 화제가 됐다. 재치 있는 유머가 인상적이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미나리'는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여우조연상, 남우조연상, 음악상, 캐스팅상을 비롯해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지만, 여우조연상 수상에 그쳤다. 이날 작품상은 중국 출신 감독 클로이 자오가 연출한 영화 '노매드랜드'가 받았으며, '더 파더'의 앤서니 홉킨스는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영미권내 최고 권위를 지닌 영화제다. 오스카를 앞두고 열리는 만큼 미국 아카데미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윤여정은 이번 수상으로 오스카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는 관측이 나온다.


윤여정은 제93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아울러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는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수상 여부에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오스카 후보에 한국인 배우가 노미네이트 된 것이 처음이라 최초 수상 여부에 크게 주목하는 분위기다.


최근 행보를 보면 오스카 수상 가능성은 낮지 않다. 앞서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오스카에 한발 다가갔다. 수상자 투표에 참여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다수가 오스카 투표도 진행하기에 오스카의 향방도 비슷하지 않겠다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했으며, 북미 배급사 A24가 만들었다. 한국계 미국인 감독 정이삭이 연출하고 스티븐 연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이 지난해 봉준호 감독에 이어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로 쓸지 주목된다. 시상식은 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