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行, 미국 내 아시아 증오범죄 걱정"(종합)

최종수정2021.04.13 09:34 기사입력2021.04.13 09:34

글꼴설정

윤여정 美포브스 인터뷰
오스카 현지 참석 계획
아시아 증오범죄 우려
결혼·이혼 통해 성숙해져
후보 5인 모두가 승자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조연상 유력 후보로 꼽히는 배우 윤여정이 미국 내 아시아 증오 범죄에 우려를 표했다. 최근 아시아계 노인을 공격하는 범죄가 늘고 있는 상황에 현지 참석이 걱정된다는 심경을 밝힌 것이다. 결혼과 이혼을 통해 느낀 사회의 편견과 어려움을 겪으며 배우로 더 성숙해졌다고도 했다.


윤여정은 12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을 위해 미국에 갈 계획이지만 로스앤젤레스에 거주 중인 아들이 나의 방문을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아들은 길거리에서 노인인 어머니가 다칠 수도 있을 거라고 했다. 아시아 증오범죄 가해자들이 노인을 노리고 있기에 공격받을까 걱정하고 있다. 필요하다면 경호원과 동행하길 바란다. 이건 정말 끔찍하다."


최근 미국에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이후 아시아 증오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현지 거주 중인 아시아계 미국인 다수가 공격을 받고 있는데 특히 약자인 노인이 그들의 타깃이 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아카데미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향하게 될 윤여정이 이러한 상황을 걱정한 것이다.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인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이 오스카 수상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현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정을 조율 중이며 함께 출연한 한예리를 비롯해 북미에 거주 중인 배우, 감독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현지 매체는 윤여정을 오스카 유력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예측하는 분위기다. 이에 관해 윤여정은 "한국 배우이기에 한국어로 연기를 했는데 미국인들에게 이렇게 좋은 평가를 받을 줄 상상 못 했다. 놀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상식을 앞둔 솔직한 심정도 전했다. 윤여정은 "배우들 간의 경쟁을 즐기지 않는다. 배우들은 각 작품에서 서로 다른 역할을 연기하는데 이를 비교할 수 있을까"라며 "함께 조연상 후보에 오른 5명의 후보 모두가 승자다"라고 말했다.


또 한국인 배우 최초로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오른 것에 관해 "역사상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배우가 없다는 게 비현실적이고 슬프다"며 "개인적으로도 감사하다. 인생은 나쁘지만은 않다. 놀라움으로 가득하다"고 전했다.


윤여정 "오스카行, 미국 내 아시아 증오범죄 걱정"(종합)


윤여정은 결혼 후 미국에서 10년간 거주하다 이혼 후 한국으로 향한 과거를 돌이키며 "한국에서 결혼한 여성 배우는 배우 생활이 끝났다고 이야기를 했었다. 결혼 당시 연기를 그만두고 싶지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혼은 주홍글씨처럼 새겨졌다. 나는 졸지에 '남편에게 순종하고 결혼이라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규칙을 어긴 사람이 되어 버렸고, 고집이 센 여자처럼 여겨졌다"며 "이혼 이후 시간은 끔찍했다. 두 아들을 양육하기 위해 어떤 역할이라도 맡기 위해 노력했다. 자존심은 내게 중요치 않았고 나는 더 성숙해졌다"고 돌아봤다.


한편 윤여정은 오는 25일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마리아바칼로바, '더 파더' 올리비아 콜먼, '맹크' 아만다 사이프리드,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스와 여우조연상을 놓고 겨룬다. '미나리'는 감독상, 작품상 등 6개 후보에 올랐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