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 어둠 속 오르페우스(화보)

'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 어둠 속 오르페우스(화보)

최종수정2021.07.23 09:18 기사입력2021.07.23 09:18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싱글즈'는 23일 뮤지컬 '하데스타운'에서 오르페우스 역을 맡은 조형균·박강현·시우민의 화보를 공개했다.


'하데스타운'은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오르페우스와 하데스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2019년 브로드웨이 개막 3개월 만에 토니상 8관왕, 그래미 어워즈 최고 뮤지컬 앨범상 등을 석권했다.


하데스의 지하세계를 연상케 하는 어두운 조명 속에서 얼굴을 드러낸 세 사람은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하며 촬영을 이어갔다. 탄탄한 근육을 드러낸 조형균부터 섹시한 올블랙 룩을 소화한 박강현, 화려한 의상에도 묻히지 않는 비주얼을 뽐낸 시우민까지. 각자의 매력을 과시한 세 남자는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화보를 완성했다. 특히,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장난을 주고받다가도 순식간에 진지한 눈빛으로 돌변하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였다.


'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 어둠 속 오르페우스(화보)

'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 어둠 속 오르페우스(화보)


한국 최초의 오르페우스를 연기하게 된 조형균, 박강현, 시우민은 입을 모아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신화를 현대적으로 해석해 흥미로운 이야기로 구축한 형식이 신선했다"는 박강현, "캐릭터 각각의 연기에 집중하면 작품을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는 시우민, "오르페우스의 노래가 지금까지 한 번도 내보지 않았던 소리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끌렸다"는 조형균의 말에서 첫 공연을 준비하는 진심이 있는 그대로 느껴졌다.


특히 셋 중 맏형 포지션을 맡고 있는 조형균은 "함께하는 오르페우스끼리는 서로가 느끼는 감정을 잘 안다. 그래서 곁에서 열심히 지켜보며 힘을 준다. 우리끼리 정말 의지를 많이 하고 있다"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국내외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와중에도 자신감을 잃지 않는 조형균은 "우리는 매일 같은 연기를 하지만, 누군가에겐 처음이자 마지막 공연일 수 있다. 그러니까 '오늘 와서 보길 잘했다'고 생각하게 해야 한다"며 남다른 책임감을 드러냈다.


'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 어둠 속 오르페우스(화보)

'하데스타운' 조형균·박강현·시우민, 어둠 속 오르페우스(화보)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뮤지컬계의 시몬스'라 불리는 박강현은 "여러 인물로 변신하기 위해선 스스로를 잘 알아야 한다. 이상해 보이더라도 평소에 많이 시도해봐야 한다. 앞으로는 캐스트에 박강현이라는 이름 석 자만으로 관객을 기대하게 하고 싶다"고 개인적인 포부를 밝혔다.


'하데스타운'을 통해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하는 시우민은 "첫 도전인 만큼 더 잘하고 싶다. 뮤지컬을 접하며 내 안에 다양한 모습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며 최고의 무대를 위해 의욕을 불태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조형균·박강현·시우민의 화보는 '싱글즈' 8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싱글즈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