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무당 가두심' 판타지인데 현실적이다?

최종수정2021.07.29 15:05 기사입력2021.07.29 15:05

글꼴설정

30일 오후 8시 1, 2회 공개
악령, 경쟁 부추기는 어른과 맞서 싸우는 아이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판타지적 존재인 악령이 등장하지만 동시에 현실 공감을 자아내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오는 30일 오후 8시 1, 2회가 동시에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은 꼴등만 죽이는 악령이 있는 학교로 전학 오게 된 18세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과 가두심의 능력으로 인해 영혼을 보게 된 나우수(남다름)가 악령에 맞서 싸우는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다.


'우수무당 가두심' 판타지인데 현실적이다?

여름철에 맞서 귀신, 퇴마가 있는 장르물처럼 보이지만 10대들의 성장 이야기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연출자인 박호진 감독은 "악령에 맞서는 이야기임과 동시에 경쟁만을 추구하는 어른들의 방식에도 맞서 싸운다. 외피는 퇴마물이지만 안에는 아이들의 성장 이야기가 중심이 된다"며 "각자 능력을 가지고 혼자서 살아갈 수 있는 요즘 사회 분위기에 반하지만, 모두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드는 분위기를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이야기에서 김새론은 3대째 내려오는 무당의 운명을 거부하고 자신이 원하는 삶을 찾아나서려 하는 소녀 가두심을, 남다름은 금수저에 전교 1등 엄친아 모범생이지만 갑작스럽게 악령을 보게 되면서 사건에 얽히는 나우수를 연기한다. 유선호는 가두심의 소울메이트인 한 많은 영혼 현수 역을 맡았다. 아이들을 뒤흔드는 기성세대 캐릭터들도 있다. 문성근이 연기하는 송영고 교장 경필은 오로지 학생들의 성적에만 몰두하면서 자신이 진정한 교육자라고 생각하는 인물이다. 배해선이 맡은 가두심의 엄마 효심은 송영고 학부모들이 부자라는 걸 알고 딸 두심을 송영고로 전학 보내면서 이 이야기의 불씨를 당기는, 신력이 부족한 무당이다.


'우수무당 가두심' 판타지인데 현실적이다?

김새론과 남다름은 나이는 젊지만 아역 시절부터 탄탄하게 경력을 쌓아온 배우들이다. 다시 교복을 입고 10대 연기를 하게 된 김새론은 현실에 맞서 싸울 줄 아는 당차고 솔직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 성인이 된 후 처음 주연을 맡은 남다름은 기존에 그가 주로 연기했던 인물들과 달리 시크한 성격의 인물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려 한다.


판타지 미스터리 속에 10대 청춘들의 로맨스가 가미된다. 이 드라마의 주축이 되는 젊은 배우들은 "밝고 좋은 에너지가 있고, 서로 장난을 치면서 재미있게 촬영했다"는 말을 전하면서 이런 호흡이 연기로도 발휘됐을 것을 기대케 했다.


귀신을 소재로 하는 드라마는 꽤 많고, 여름철이면 매번 만날 수 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볼거리도 있는 한편 '사람'에 집중한다는 점이 차별 포인트다. 박호진 감독은 "요즘 아이들이 각자 자신들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나가는 이야기"라고 짚었다.


더불어 박 감독은 "이 작품을 통해 시청자 한 분 한 분이 각자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고, 비록 공부가 아닐지라도 자신만의 능력으로 세상을 살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는 말로 '우수무당 가두심'이 보여주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사진=카카오TV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