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4' 마지막 반전을 기대하며

최종수정2021.07.30 08:33 기사입력2021.07.30 08:33

글꼴설정

이번주 방송 끝으로 종영
연쇄살인마 뒤에 놓인 실체는?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송승헌-이하나와 이규형이 최후의 결전을 벌인다.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은 극 초반 골든타임 팀 강권주(이하나)와 얼굴이 똑같은 서커스맨을 등장시켜 허를 찌른 데 이어 그들의 적이 4인격을 가진 연쇄살인마라는 사실을 알려 놀라움을 안겼다.


'보이스4' 마지막 반전을 기대하며

강권주와 데릭조(송승헌) 등 골든타임 팀의 고군분투가 이어지던 가운데 30일~31일 방송될 마지막 주 방송에서는 최종 빌런 동방민(이규형)과의 마지막 혈투만이 남았다.


동방민과의 치열했던 추격전 끝에 그를 단죄할 심판의 시간만 남은 듯 강권주와 데릭조의 눈빛이 비장하다. 동방민은 냉랭한 무표정으로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보이스4' 마지막 반전을 기대하며

'보이스4' 마지막 반전을 기대하며

남은 스토리에 대해 이하나는 "'보이스4' 마지막 여정에 특별한 것이 하나 더 남아 있다"고, 이규형은 "최종화에 또 다른 반전이 숨겨져 있다"는 귀띔을 건넸다.


동방민의 악행과 동방헌엽의 덕망 뒤에 숨겨진 실체가 밝혀질 전망. 강권주, 동방민과 관련한 또 하나의 사건이 드러날 예정이다.


사진=tvN '보이스4'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