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식·홍석천, 안산 악플러 향한 따가운 일침

최종수정2021.07.31 15:47 기사입력2021.07.31 15:4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정만식, 홍석천이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선수를 둘러싼 무의미한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 안산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3관왕을 달성하는 등 대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그런데 일부 누리꾼은 안산이 여대 출신에 숏컷을 했다는 점과 과거 SNS에서 사용한 단어가 '남혐 단어'라고 황당하게 꼬투리를 잡아 '남혐'이라고 몰아가며 인신 공격을 했다.


이에 정만식은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궁 안산 선수 짧은 머리 뭐! 악플? 진짠가 찾아봤더니 진짜네?"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어 "유도 남녀 선수들도 다 짧던데 왜 아무 말 없냐. 그건 또 처맞을까 봐 못 하냐"며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와서 세상을 좀 보렴"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그냥 숨 쉬고 있는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조용히 살아"라고 비난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 누리꾼이 반박 댓글을 달자 정만식은 "페미 용어든 숏컷이든 왜 하면 안 되냐. 왜 문제가 되냐. 그게 범죄냐. 그럼 잡혀가냐"고 시원하게 되묻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을 통해 논쟁이 계속되자 "그만들 하시라. 로미오와 줄리엣을 봐도 누가 잘못했네 하고 토론하시겠네"라며 의연하게 대처했다. 자음으로 표현한 과격한 단어들이 문제가 되자 욕설 부분을 'X'처리 하는 등 쿨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홍석천도 같은 날 자신의 SNS에 양궁 선수들을 향한 응원을 보내며 "머리 길이로 뭐라 하는 것들. 내 앞에서 머리카락 길이 얘기하면 혼난다. 그냥 본인 노력으로 성공한 사람 칭찬 먼저 해주자"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 삶이 왜 그리 퍽퍽하냐. 본인들이나 똑바로들 살아라"며 "이 힘든 시기에 전국민에게 금메달로 기쁨 준 어린 친구의 노력에 박수 정도는 보내줄 수 있지 않냐는 거니까 너무 죽자고 덤비지 말라"고 쓴소리를 남겼다.


이들뿐만 아니라 배우 김기천, 구혜선, 평론가 위근우 등이 일부 누리꾼이 제기한 근거 없는 '안산 남혐 논란'을 반박하며 힘을 실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