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로카르노 호평→亞13개국 판매

최종수정2021.08.09 15:57 기사입력2021.08.09 15:57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싱크홀'(감독 김지훈)이 아시아 13개국에 판매됐다.


9일 쇼박스는 "'싱크홀'이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각)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피아짜 그란데 섹션 공개 후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고 밝히며 아시아 13개국 판매 소식을 전했다.


'싱크홀' 로카르노 호평→亞13개국 판매

'싱크홀' 로카르노 호평→亞13개국 판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일본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홍콩, 마카오,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시아 13개국에 판매되었다.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의 예술 감독 지오나 나자로(Giona A. Nazzaro)는 "싱크홀은 많은 것을 갖춘 집약적인 영화다. 재난 영화로는 할리우드의 블록버스터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으며, 강력하고 시의적절한 메시지와 거부할 수 없는 유머를 가졌다. 김지훈 감독이 이 모든 것을 해냈다"라고 평했다.


8천 석 규모의 야외 상영관을 가득 메운 관객들 앞에 선 김지훈 감독은 "로카르노에 있는 것이 꿈만 같다. 우주여행과 로카르노 중, 선택해야 한다면 로카르노를 택하겠다"고 재치 있는 소감을 전하며 좌중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이어 "영화를 통해 관객들에게 잠시나마 웃음과 즐거움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공식 상영에 앞서 진행된 포토콜과 기자회견을 비롯, 레드카펫과 '싱크홀'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한 김지훈 감독은 현지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브라질 일간지 Estadao는 "싱크홀로 추락하는 시퀀스가 매우 훌륭하다. 기존 문법에서 벗어난 희극과 비극의 조합으로 만난 새로운 재난 영화"라고 조명했다.


영화를 구매한 해외 배급사들의 반응도 뜨겁다. '싱크홀'의 대만 배급사 무비클라우드(MovieCloud)는 “강렬한 비주얼, 액션, 그리고 한국식 유머의 조합이 완벽한 재난 영화다. 처음부터 끝까지 즐기며 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앙코르 필름(Encore Films)은 “독보적으로 창의적이다. 보기 드문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재난 영화로 관객들이 현실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다루었다. 가족들과 꼭 봐야 하는 영화”라고 말했다.


쇼박스 해외팀 관계자는 “앙상블 캐스팅과 신선한 소재의 한국형 재난 영화로 해외 배급사들의 호평, 바이어들의 관심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