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사랑했어요' 故김현식 명곡과 어우러진 감각적 무대

뮤지컬 '사랑했어요' 故김현식 명곡과 어우러진 감각적 무대

최종수정2021.08.18 10:09 기사입력2021.08.18 10:09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뮤지컬 '사랑했어요'가 성황리에 개막했다.


'사랑했어요'는 세 남녀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故김현식의 명곡들로 엮어낸 주크박스 창작뮤지컬이다. 시대를 뛰어넘어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의 가슴속에 깊은 여운을 남기는 '내 사랑 내 곁에', '사랑했어요', '비처럼 음악처럼', '봄, 여름, 가을, 겨울', '사랑사랑사랑', '비 오는 날 수채화' 등 음악들을 무대 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원곡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리면서 현대적인 감성의 다채로운 편곡으로 변주되는 명곡들은 14인조 오케스트라의 풍성한 라이브 연주가 더해지며 작품의 감동을 더한다. 특히 '내 사랑 내 곁에', '비처럼 음악처럼' 등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명곡 이외에도 '떠나버렸네', '여름 밤의 꿈', '넋두리' 등 숨은 명곡이 스토리에 맞춰 적재적소에 활용되며 포크, 발라드, 록, 블루스 등 다양한 장르를 추구했던 故김현식 음악의 진가를 만나볼 수 있다.


뮤지컬 '사랑했어요' 故김현식 명곡과 어우러진 감각적 무대

뮤지컬 '사랑했어요' 故김현식 명곡과 어우러진 감각적 무대


또 이번 시즌에는 음악이 세상의 전부인 성공한 가수 이준혁 캐릭터를 1996년 '과거 이준혁'과 2021년 '현재 이준혁'으로 나누는 변화를 꾀하면서 더욱 심도 있는 감정 묘사로 관객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앙상블 배우들의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역동적이고 재치 있는 안무 역시 또 다른 볼거리이다. '비오는 날 수채화' 넘버에서 선보이는 우산을 활용한 감각적인 안무를 비롯해 작품의 본격적인 시작과 끝을 장식하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넘버 속 리듬감 넘치는 흥겨운 움직임은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화려한 LED 영상은 시대와 배경에 맞춰 오스트리아 비엔나 전경부터 움직이는 기차, 과거와 현재의 교차 등을 효과적이고 실감나게 표현해낸다.


한편 '사랑했어요'는 오는 10월 31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조장혁, 정세훈, 성기윤, 고유진, 홍경인, 김용진, 세븐 등이 출연한다.


사진=호박덩쿨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