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MA' 12월 국내 개최 "대면 행사도 고려"

최종수정2021.09.08 08:55 기사입력2021.09.08 08:55

글꼴설정

지난해 이어 올해에도 국내에서
12월 11일 시상식 개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오는 12월 국내에서 열린다.


CJ ENM은 8일 "'2021 MAMA'를 오는 12월 11일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MAMA는 지난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출발해 2009년 'MAMA'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2010년 K-POP 시상식 최초로 해외인 마카오에서 개최했으며 2017년에는 K-POP 시상식 최초 아시아 3개 지역에서 동시에 열었다. 2019년에는 K-POP 시상식 최초 돔 공연장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


'MAMA' 12월 국내 개최 "대면 행사도 고려"

유수의 해외 아티스트들도 매년 'MAMA'를 찾았다. 스티비 원더, 퀸시 존스, 두아 리파, 스눕 독, 위즈 칼리파, 윌.아이.엠 등의 핫한 해외 뮤지션들이 'MAMA'에서 공연을 선보였다.


올해는 과연 어떤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놀랄만한 무대를 선보일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CJ ENM 김현수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음악 업계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침체 분위기에 놓여있다"며 "MAMA가 K-POP의 종주국인 한국에서의 개최로 음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K-POP을 통해 지친 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남은 기간 동안 코로나 상황과 정부 지침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팬과 아티스트 및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면서 대면 행사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