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성관계 요구한 남배우 실명 못 밝히는 이유

최종수정2021.10.06 15:56 기사입력2021.10.06 15:56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성관계를 요구했던 남자 배우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허이재는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영상을 통해 "조심스레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서 영상을 찍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지난달 10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과거 드라마에서 상대 역할을 맡았던 유부남 남자 배우 A씨가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극 중 실제 연인 관계처럼 보이기 위함이라는 것.


이같은 폭로가 퍼지면서 누리꾼 사이에서 해당 남자 배우의 정체에 대한 추측이 이어졌다. 하지만 허이재는 따로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허이재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소송 문제 때문"이라며 "저는 어린 사회 초년생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랐다. 녹음이나 녹취 같은 증거들이 없다. 다만 저는 저에게 일어난 일 그대로를 순화해서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하는 이야기들이 얼마나 조심스러운 말들인지 잘 알기 때문에 그동안 연락주신 많은 분들의 연락조차 피하고 있었다"며 "당시 받았던 상처들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다시 들추는 등 고통을 재생산하기 무서운 게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억울하게 거론된 배우분께는 전화를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밝히며 "그 사람과 관련된 언급은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을 응원해준 사람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도 표현했다. 그는 "걱정해주고 용기를 주신 분들이 많으시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었다. 정말 힐링이 됐다"고 전했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