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최종수정2021.10.14 08:38 기사입력2021.10.14 08:38

글꼴설정

의문스러운 고현정 행위로 시작
두 여자의 과거에 관한 물음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너를 닮은 사람'이 고현정과 신현빈의 불편한 재회로 막을 열었다. 두 여자 사이에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지난 13일 처음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은 어두운 저수지의 풀숲에서 뭔가를 옮기고 있는 정희주(고현정)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희주의 가족이 그려진 캔버스 위에 선명하게 피가 튀는 장면과 함께 희주가 다급히 바닥에 튄 핏물을 닦아내는 모습이 이어졌다. 홀로 저수지로 향해 배 위에서 무언가를 던져 가라앉힌 희주는 "나의 지옥은 사랑하는 이가 나 대신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 그러니 아직 지옥은 아니다"라고 독백해 사건의 내막을 궁금하게 했다.


이어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 시점이 전개됐다. 행복을 그리는 화가 겸 에세이 작가인 희주는 딸 안리사(김수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리사가 다니는 중학교의 기간제 미술교사가 수업 중에 리사를 무자비하게 폭행했다는 것. 사과하겠다고 나온 교사 구해원은 희주를 만나서도 불쾌한 태도로 일관했다. 결국 희주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해원의 뺨을 때려 쓰러뜨리고 말았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해원을 본 희주는 그녀가 과거에 알던 지인 한나를 생각해 냈다. 구해원이라는 낯선 이름과 생소한 출신 학교 때문에 확신을 하지 못했지만 해원은 희주의 기억 속 한나였다. 해원은 희주의 집까지 찾아와 땅바닥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고, "경황이 없어 언니인 줄 몰랐다"고 호소했다. 한나는 독일 유학을 가면 쓰려던 이름이고 자신의 본명은 구해원이며, 과거 다니던 학교를 졸업하지 못해 출신 학교가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희주는 청춘 시절의 해원에게 처음으로 미술의 기본기를 배우던 과거의 한때를 떠올렸다.


미안하다고 거듭 말하던 해원은 "사는 게 바쁘다 보니 이젠 그림에 관심도 없어요. 관심이 있었다면 언니를 좀 더 일찍 만났을 텐데..."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또 "예전에 우리가 알았던 사이인 건 이번 일하곤 별개야"라며 냉랭한 희주에게 "맞아요. 그 일하곤 별개죠"라고 뼈 있는 대꾸를 했다. 집 밖으로 나간 해원의 알 수 없는 미소를 포착한 희주는 해원이 단순히 사과하러 온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섬뜩함에 떨었다. 해원은 희주의 집을 바라보며 "찾았다"라고 말해 두 여자의 악연이 다시 시작됐음을 알렸다.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앞에 무릎꿇은 신현빈 '불편한 재회'

정희주와 구해원의 심상치 않은 재회뿐 아니라 다양한 미스터리가 던져졌다. 희주의 딸 리사가 수업 시간에 해원에게 폭행을 당했을 때 해외 출장 중이던 희주의 남편이자 태림학원 대표이사 안현성(최원영)은 아일랜드의 한 병원에 있었다. 희주에게 한없이 자상한 그가 혼수상태에 빠진 남자 서우재(김재영)를 서늘하게 바라보는 모습은 이들이 어떤 관계인지 의문을 자아냈다.


태림병원의 의사로서 위풍당당한 희주의 시누이이자 현성의 누나 안민서(장혜진)는 일할 때의 모습과는 달리 집에서는 유독 초라하면서도 뭔가를 감추고 있는 듯한 분위기였다. 그런 민서에게 현성은 "매형하고 싸우지나 마"라고 충고했다. 장모이자 태림병원 이사장인 박영선(김보연)에게 호되게 핀잔을 듣는 민서의 남편 이형기(홍서준)의 모습도 공개돼 심상치 않은 집안 사정을 암시했다.


마지막으로 해원이 리사를 때릴 때 했다는 귓속말 또한 1회의 물음표로 남았다. 리사가 맞는 장면을 휴대폰으로 찍은 학교 친구 주영(신혜지)은 희주에게 "막판에 '미미'가 리사 귀에 대고 뭐라고 하던데..."라고 말해 희주의 불안감을 더욱 키웠다.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캡처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