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최종수정2020.06.30 18:00 기사입력2020.06.30 18:00

글꼴설정

뮤지컬 '라 루미에르' 백동현, 금조, 이석준 인터뷰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금조와 백동현, 이석준은 '라 루미에르'를 만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배우로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일 것을 다짐했다.


작품에 대한 고민을 서로 나누고, 동시에 수줍음으로 가득 찬 채 서로를 의지하고 응원하는 세 사람의 모습에서는 서로의 빛이 되어 한층 성장해나가는 한스와 소피의 모습이 벌써 엿보였다.


[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뮤지컬 '라 루미에르'(연출 표상아, 제작 벨라뮤즈)는 제2차 세계 대전을 배경으로 히틀러의 예술품 약탈을 막기 위해 마련된 파리의 지하 창고에서 조우한 독일 소년 한스와 프랑스 소녀 소피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백동현과 이석준은 강제 징집되어 히틀러 유겐트에 입단하게 되었으나 냉혹한 현실 속에서도 따뜻함을 잃지 않으며 빛의 화가 '모네'처럼 사람들 마음속의 빛을 그리고 싶은 독일 소년 한스를 연기한다. 금조가 레지스탕스 활동을 벌이던 가족이 모두 체포 당해 홀로 창고에 숨어있는 장군의 손녀로, '잔다르크' 같은 장군이 되어 조국을 구하고 싶은 프랑스 소녀 소피 역을 맡았다.


Q. '라 루미에르'의 어떤 부분에 매력을 느꼈나. 출연을 마음 먹게 된 계기가 있다면.


금조: 시대극이고 주제가 무겁다 보니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대본을 읽을 때 막히는 부분 없이 잘 읽혔다. 정말 재미있어서 한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또 적은 인원이 나오는 작품을 해본 적이 없어서 그 부분에서도 도전을 하고 싶었다.


백동현: 대본을 읽어보면 아기자기한 느낌이 많다. 그 느낌이 좋았고, 2인극이라는 것도 큰 공부가 될 것 같았다.


이석준: 저도 대본을 보고 따뜻하고 귀여운, 소년 소녀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작품이다. 2인극이라는 점도 매력적이었다.


Q. 세 사람 모두 첫 2인극 도전이다. 부담감을 느끼기도, 새로운 매력을 느끼기도 할 것 같다.


금조: 연습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아직 몸으로 부딪힌 어려움은 없다. 하지만 음악 연습을 하면서 소화해야 하는 음악의 분량이 여태 해오던 작품보다 두 배, 세 배 많다 보니 언제 다 외우나 하는 걱정이 있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백동현: 아무래도 걱정이 앞선다. 두 명이서 처음부터 끝까지 끌고 나가야 하다 보니 선을 지켜나가면서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다. 무대를 하면서도 내가 소화를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있다.


이석준: 저도 그렇다. 그런데 재미있기도 할 것 같다. 많은 넘버를 한 번에 불러볼 수 있다는 것도 새로운 매력이다. 모든 게 새롭게 접하는 것들이다. 2인극의 매력을 새삼 느끼고 있다.


[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Q. 한스와 소피는 어떤 인물인가.


금조: 프랑스 소녀와 독일 소년의 이야기다. 그런데 보통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독일의 이미지, 프랑스의 이미지를 반대로 가지고 있는 인물들이다. 소피는 장군이 되고 싶어 하고, 말도 거칠게 한다. 또 나라를 잃은 아픔은 우리나라도 겪은 아픔 아닌가. 그래서 소피의 마음을 조금 더 공감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


백동현: 독일 나치소년단 소속의 18살 소년이다. 자유를 사랑하고, 자유로운 성격을 가지고 있는 친구다. 그러다 보니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오는 회의감, 좌절감을 조금 더 크게 느낄 수 있는 인물인 것 같다.


Q. 초연작인 만큼 준비가 한창일 텐데, 어떤 준비 과정을 거치고 있나.


이석준: 초연이다 보니 연습하면서도 발전시켜나가는 부분이 많아서, 인물을 창조하고 살을 붙여나가고 있다. 전체적인 분위기를 느끼는 중이다.


금조: 전쟁 속에서 두 사람이 만남으로써 희망을 얻고, 서로의 빛을 찾아가는 따뜻한 이야기다. 요즘 힘든 상황 아닌가.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도 많지 않은 상황인데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도 행복하고 작품 내용도 너무 좋아서 연습하면서 힐링이 되고 있다.


백동현: 이름도 한스고, 독일인이고, 군인이다. (전작인)'환상동화'와 겹치는 부분이 많이 있어서 처음엔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다른 매력을 느꼈고, 한스가 소피에게 주는 느낌이 제게 다가와서 작품에 잘 녹여내려고 하고 있다.


[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Q. 캐릭터를 마주하고 가장 고민이 되는 지점이 있다면.


금조: 처음에는 아기자기하고 귀엽게 봤다. 그런데 다시 읽어볼수록 겉모습보다는 그들이 가지고 있는 시대적인 아픔이 느껴지더라. 그런 아픔이 밝고 귀여운 모습으로 가려지지 않게 하는 것이 숙제다.


백동현: 프랑스의 이미지 같은 자유로움, 부드러움을 지닌 소년이다 보니 자유롭고 솔직하게 표현하는 게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했다. 상황이 주는 느낌에 대해서도 덜거나 더하지 않고 진짜 소년의 마음으로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다.


이석준: 저 역시 너무 밝은 모습보다는 전쟁 속에서 18살 소년이 가지고 있는 순수함과 지침을 동시에 잘 표현하는 게 목표다.


Q.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나.


백동현: 지금까지 제가 맡았던 역할 중 가장 밝은 역할이다. 그 나잇대를 정확하게 표현해내야 하는 인물이다. 연기하면서 이렇게 발랄한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다. 그런 부분이 재미있고, 그래서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여드리고 싶다.


금조: 저는 아직도 배우라는 말이 어색하기도 하고,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아이돌치고는 괜찮다'는 말 말고 진짜 잘하는 배우로 보이고 싶다.


이석준: '그리스'에서는 밝은 모습을, '풍월주'에서는 차분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라 루미에르'는 둘을 섞어놓은 작품이다. 감정을 한쪽으로 몰고 가는 것만 해왔는데, 여러 감정을 표현하는 것도 해낼 수 있는 배우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


[NC인터뷰①]'라 루미에르' 백동현X금조X이석준, '설렘 반 걱정 반' 새로운 도전


Q. La Lumi?re. 빛을 뜻하는 프랑스어다. 제목에는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을까.


금조: 한스가 모네의 그림에 대해 노래하고, 모네에 관한 대사가 많다. 그런데 모네가 빛을 표현하는 화가다. 한스가 닮고 싶어하는, 한스에게 중요한 인물이다. 또 소피가 한스에게 빛이 되고, 한스가 소피에게 빛이 됐다는 의미도 있다.


백동현: 빛이라는 공통점으로 인해 한스는 조금 더 자유로움을 찾게 되고, 소피는 자신이 하고자 했던 일이 의미있는 일이라는 걸 알게 된다. 제목의 의미가 전해졌을 때 관객분들도 내면의 빛을 찾으셨으면 좋겠다. 또 한스도 자유에 대한 갈증을 느끼고 있고, 소피도 억압된 상황 속에 있다. 그 속에서 무언가의 가치를 알아보는 게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건지 관객 여러분들도 느껴보셨으면 좋겠다.


한편 '라 루미에르'는 오는 9월 11일부터 10월 25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공연된다.


사진=김태윤 기자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