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레게 만남→재즈·정가...국립국악원 생중계로 즐기자

최종수정2020.03.26 17:45 기사입력2020.03.26 17:45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국립국악원이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확산 등에 감염의 우려로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관객들을 위해 실시간으로 공연을 관람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 생중계로 선보이는 이번 공연을 기획했다.


국립국악원은 공연 활동이 줄어든 예술가에게 새로운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생활을 즐기지 못하는 관객들을 위해 매일 오전 11시 짧은 국악 한 편을 소개하는 '일일국악'을 선보이기도 했다.

판소리·레게 만남→재즈·정가...국립국악원 생중계로 즐기자


이번 '사랑방 중계'에서는 국악을 전공한 김필원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최근 스타로 부상한 젊은 국악인들을 초대해 온라인으로 시청하는 관객들과 함께 50분 동안 만들어가는 참여형 공연으로 구성했다.


각 출연자들의 음악과 단체 소개는 물론, 이들과 나누는 이야기들을 관객들의 실시간 댓글을 통해 이어가고, 관람 인증 이벤트 등을 마련해 실제 공연장에서는 불가능했던 관객들의 참여를 통해 함께 공연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총 5회로 구성한 '사랑방중계'의 첫 무대는 MBN의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퀸'에 출연해 잘 알려진 국악인 조엘라와 이미리가 출연해 진솔한 음악과 인생 이야기 등을 소개하며 첫 막을 연다.


4월 첫째 주인 4일(토) 무대는 판소리와 레게의 만남으로 국악의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는 프로젝트 그룹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 김율희'가 출연해 닮은 듯 이국적인 국악 무대를 선보인다.


11일(토)은 피리와 생황, 양금 연주자로 작곡과 프로듀싱 등 다양한 국내외 활동을 펼치는 박지하의 음악 이야기가, 18일(토)에는 '아일랜드', '궁' 등의 드라마 OST로 잘 알려진 에스닉 퓨전 밴드 '두번째 달'과 음악극 '적로'의 여주인공 '산월' 역으로 유명한 정가 가객 '하윤주'가 함께 출연해 재즈와 정가로 엮은 '팔도유람'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마지막 무대인 25일(토)에는 국립국악원의 젊은 거문고 연주자 고보석(정악단), 이재하(민속악단)와 그룹 '잠비나이'의 거문고 연주자로 활동 중인 심은용이 함께 무대에 올라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젊은 거문고 연주자 3인이 펼치는 운치 있고 멋진 인생을 즐기는 신(新)풍류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국립국악원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