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국악관현악단·서울시청소년국악단, 공모 접수 시작

최종수정2020.07.01 08:29 기사입력2020.07.01 08:29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국악관현악단과 서울시청소년국악단(단장 박호성)의 하반기 정기공연을 위한 공모 접수가 시작된다고 1일 전했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과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에게는 창작 의욕을 고취하고 활기를 불어넣어 줄 단비 같은 존재로, 관객들에게는 창작 국악의 즐거움과 새로움을 선보일 수 있는 엄선된 작품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서울시청소년국악단, 공모 접수 시작

서울시국악관현악단·서울시청소년국악단, 공모 접수 시작


‘첫선음악회’는 지난 해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처음 선보인 새로운 브랜드 공연으로, 올해는 ‘작품공모’를 통해 선정된 다섯 가지의 작품으로 무대를 꾸미게 된다. 특히, 최근 트렌드인 경합 방식을 도입하여 공연 당일 관객 40%, 연주자 30%, 전문가 30%의 호응과 평가를 통해 최우수 및 우수 작품을 선정하며 최종 선정된 두 작품의 작곡가에게는 별도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제공하는 파격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2020 첫선음악회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 작품공모' 원서접수는 7월 2일(목)부터 7월 8일(수)까지이며 최종심사 결과는 7월 14일(화)에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2020 새로고침'은 다년간 호평을 받은 '청춘가악'에 이어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이 새롭게 선보이는 창작 시리즈이다. 6년간 공연 된 '청춘가악'은 신진 연주자와 지휘자를 발굴 육성하는 컨셉이었다면 이번 '2020 새로고침'은 국악관현악곡 발굴을 중심으로 기획된다. 국악관현악 장르를 관객들에게 사랑받고 좀 더 듣기 쉬운 새로운 스타일과 어법으로 선보이며, 20대 작곡가, 지휘자, 연주자들의 등용무대가 될 것이다.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2020 새로고침 작품공모' 원서접수는 6월 22일(월)부터 7월 24일(금)까지이며 최종심사 결과는 8월 3일(월)에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사진=세종문화회관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