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인터뷰①]운명처럼 닿은 홍사빈, 그리고 '조씨고아'

최종수정2020.08.02 08:00 기사입력2020.08.02 08:00

글꼴설정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제 이름의 '빈'(斌)에 문(文)과 무(武)의 뜻이 다 있대요."


배우 홍사빈과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은 운명적인 만남이다. 문과 무를 모두 갖춘 정발처럼, 이름에도 '문과 무'가 담겨있을 뿐 아니라, 작품을 마주한 그의 마음, 발자취에 모두 '운명' 같은 순간순간이 펼쳐졌다.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이하 '조씨고아')은 중국 고전을 원작으로 하며, 고선웅이 연출과 각색을 맡아 2015년에 초연됐다. 올해 네 번째로 펼쳐지는 무대에 홍사빈은 처음으로 '조씨고아' 즉 정발이 됐다.

배우 홍사빈. 사진= 김태윤 기자

배우 홍사빈. 사진= 김태윤 기자



"어느 날 작품 피디님에게 전화가 왔어요. '조씨고아'에 대해 말씀하셔서 반문했어요. '조씨고아요? 무슨 역할이요?'라고요. 정말 생각지도 못한, 꿈도 못 꾼 그런 기회잖아요. 전혀 마다할 이유가 없었죠. 제가 본 그 작품, 무대에서 숨을 쉴 수 있다는 게 너무 좋았어요."


홍사빈은 네 번째 오르는 '조씨고아'를 모두 챙겨봤다. 초연 때부터 조씨고아로 무대에 오른 이형훈의 모습을 빼놓지 않고 봤고, 자신이 오른 이번에도 또 작품을 즐겼다. 관객으로서 너무나 사랑하는 작품에 직접 오르게 된 것이다.


"저를 믿어주고, 사랑해주시는 고선웅 연출님의 힘이 컸어요. 출연 결정되고 나서도 부담이 없을 수 없었어요. 워낙 많은 분에게 사랑받는 작품이잖아요. 하지만 정발이 되려면 부담을 털어 벌어야 했어요. 그러지 않으면 인물에서 어긋날 거 같았거든요. 그래서 더 연습하고, 바쁘게 움직였던 거 같아요."


창단 70주년을 맞은 국립극단은, 모든 연극 작품을 대상으로 '가장 보고 싶은 연극' 설문 조사를 실시했고, 당당히 1위 한 작품이 바로 '조씨고아'다. 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에 부담이 없을 수 없었다. 하지만 홍사빈은 훨훨 털어내고 정발이 됐다. 고선웅 연출을 향한 마음을 숨기지 않고 털어놓았다.


"긴장 속에서 준비하고, 무대에 올랐는데 많은 분에게서 감동을 받았어요. 연출님은 사진을 보내주셨는데, '일의 노예가 되지 말고 소재로 살아야 즐길 수 있다' '연극은 결국 자기와의 싸움이다. 자신을 믿어라'라는 문구였는데 정말 큰 위로가 됐어요."


극에서 아빠로 등장한 정영 역할의 하성광, 같은 역할을 한 이형훈도 빼놓을 수 없는 '은인'이다.


"성광 선배님도 '아들'이라고 불러줬고, 형훈이 형도 제 무대를 봐주시고, 의견도 말씀해 주셨어요. 정말 '백골난망 은혜'를 어떻게 갚아야 할지요."


"이 작품에서 함께 한 분들이 모두가 은인"이라면서, 홍사빈은 무대를 만들고, 만들어간 모두를 떠올리며 마음을 전했다. 이는 곳 작품이 사랑받는 이유로 이어졌다.


"모두가 사랑을 해주세요. 제가 아직 어려서 선배님들, 스태프 등의 마음을 다 헤아리지 못했을 수도 있어요. 의미를 못 느꼈을 수도 있고요. 하지만 정말 복에 겨웠던 순간이라는 건 알겠더라고요. 작품이 이렇게 꾸준히 사랑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느꼈어요."

배우 홍사빈. 사진= 김태윤 기자

배우 홍사빈. 사진= 김태윤 기자



그렇기에 홍사빈은 작품이 끝난 지금도 얼떨떨하다.


"아직도 제가 공연에 올랐다는 게 말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요. 첫 공연 올리고 나서 소대 뒤에서 2, 3분간 눈물을 흘렸어요. 그 감정을 형용할 수 없어요. 정말 감사하고, 얼떨떨하고, 구름 위에 떠 있는 것처럼요. 아직 매듭을 못 짓고 있어요. 잘 마무리 짓고 현실로 돌아오는 게 건강한 것일 수도 있는데 너무 좋아한 작품이기에, 감정도 어쩔 수 없더라고요."


고등학교 3학년 때 공연을 본 소년이, 시간이 흘러 작품 속 주인공이 됐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다. 운명이라는 표현을 빼고는 설명할 수 없는 순간이다.


"그런 생각은 했었어요. 열심히 배우 생활을 하다가, 나이가 들고 연륜이 쌓이면 하성광 선배님처럼 정영이 되는 생각이요. 고3 때 '조씨고아'를 봤을 때는 표현법을 몰랐어요. 정말 우연히 봤거든요. '엄청나게 재밌다'라는 표현이 최선이었어요. 근데 연기를 전공으로 하고 다시 작품을 보니 '엄청나다는 것'을 절감할 수 있었죠. 무대에 흘린 배우들, 스태프, 연출님 등의 땀과 눈물이 정말 대단하다는 것도요. 제가 오를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던, 정말 먼일이라고 한 작품인데……. 정말 놀라울 따름이에요(웃음)."


사진=김태윤 기자



김진선 기자 carol@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