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는 참지 않는다(초점)

최종수정2021.03.27 10:00 기사입력2021.03.27 10:00

글꼴설정

'조선구마사' 의식 부재 비판
'펜트하우스2' 폭력성, 꾸준한 지적에도 변화無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시청자들이 크게 목소리를 내고 있다. '조선구마사'는 심각한 역사왜곡이라는 비난과 함께 그 어느 때보다 거센 항의와 비판을 받았다. '펜트하우스2'는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보았을 때는 성공적이라 할 수 있지만 폭력적이고 자극적인 장면이 끊이지 않아 반발 또한 거세다.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는 2회 만에 방영이 취소됐다. 결방을 통해 점검하고 재정비하는 시간을 거친다고 발표했음에도 시청자들의 반발은 조금도 사그라들지 않았고, 결국 막을 내리는 상황으로 이어졌다.


사진=SBS '조선구마사' 포스터

사진=SBS '조선구마사' 포스터


같은 작가의 작품이 두 편 연속으로 논란에 휩싸이자 박계옥 작가의 출신과 행보를 샅샅이 찾아내면서 의도적인 역사왜곡이라는 의심을 보냈다. 배우들에게도 책임을 묻는 상황으로 확대됐다. 출연 배우들의 SNS에는 그들을 질책하는 다수의 댓글이 달렸다.


판타지, 픽션이라는 점만 강조해서는 될 일이 아니다. K-문화 콘텐츠는 세계로 뻗어가고 있다. '역사'를 버무린 드라마는 우리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에게 '실제'처럼 흡수된다. '철인왕후' 당시 영어로 달린 해외 시청자의 댓글을 통해 드라마 속 상황을 역사적 사실처럼 이해하는 경우를 볼 수 있었다. 해외 시청자로 눈을 돌리지 않아도 알아챌 수 있다. 그동안 실존 인물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들은 수없이 방영됐다. 드라마 속 이미지로 해당 인물을 인식하는 경향이 크다는 것을 간과할 수 없다. 마땅히 신중해야할 필요가 있다.


'조선구마사'는 검수와 재정비를 거치겠다고 했다. 그러나 광고, 촬영지, 의상, 소품 등 곳곳의 지원이 연이어 끊겼다. 역사왜곡이 더욱 분명해 보이는 후반부 줄거리에 대한 말도 새어나가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다. 이 모든 논란은 '방영 취소'로 결론지어졌다.


시청자는 참지 않는다(초점)

'펜트하우스'는 '순옥월드'라고 불리면서 드라마 속에서 벌어지는 사건과 전개가 아무리 허무맹랑해도 그냥 받아들이면 된다는 식으로 인식되고 있다. 죽은 것으로 그려진 그 어떤 인물이 다시 살아돌아와도 반전 축에도 끼지 못는다. 드라마라는 것이 가상의 인물과 이야기를 다룬다 해도 정상적이지 않은 상황이 쉴 틈 없이 펼쳐진다.


특히 폭력성에 관해서는 따를 자가 없다. 트로피로 내려찍고 채찍을 휘두르는 등 성인 캐릭터든 청소년 캐릭터든 폭력적인 상황이 지상파에서 여과 없이, 아주 자주 그려진다. 법정 제재를 받아도 달라지지 않았다. 드라마가 재미있으니 그냥 보면 된다고 하기에는 애청자들 또한 눈살이 찌푸려진다는 반응.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단골 민원 대상으로 접수되고 있다. '조선구마사'의 경우 방송 이틀 만에 1700건 이상의 민원이 접수됐으며 '펜트하우스'는 시즌1 때부터 민원이 폭발적으로 쌓이고 있다.


이에 더해 JTBC 새 드라마 '설강화:snowdrop'는 6월 방송을 앞두고 대략적인 시놉시스와 캐릭터 설명이 알려진 상태이지만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시청률이 잘 나오고 화제성을 이끌고 있다는 것에 심취할 일이 아니다. 시청자들은 보여주는대로 받아들이는 수동적인 존재가 아니다. 책임 의식이 더욱 요구되는 요즘이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