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틱스 소속사 관계자 발언 논란 "조치 취하겠다"

최종수정2020.09.17 08:27 기사입력2020.09.17 08:27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그룹 파나틱스 측이 라이브 방송 중 있었던 소속사 관계자의 발언에 관해 밝혔다.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17일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룹 파나틱스. 사진=파나틱스 인스타그램

그룹 파나틱스. 사진=파나틱스 인스타그램


이날 4명의 멤버가 라이브 방송에 등장했다. 처음에는 상반신 위주로 비추던 카메라가 전신을 담는 구도로 바뀌었고, 이로 인해 짧은 의상을 입고 앉아 있던 멤버들이 불편해하는 기색을 보였다. 옷으로 다리를 덮었으나 조금 뒤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라는 남성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또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파나틱스는 지난해 8월 데뷔한 그룹이다. 올해 5월 '바비걸'이라는 곡으로 활동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