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해체냐 지속이냐

최종수정2021.01.12 16:25 기사입력2021.01.12 16:25

글꼴설정

"소속사, 아티스트 의견 수렴 중"
오는 4월 계약 만료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아이즈원, 이대로 끝내기엔 아쉽고 계속 하자니 여론이 의식된다.


그룹 아이즈원(IZ*ONE)은 오는 4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팀의 존속 여부는 꾸준한 관심의 대상이 되어 왔다.


12일 CJ ENM이 아이즈원 멤버들의 일부 소속사과 계약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아이즈원 측은 "소속사와 아티스트의 의견을 수렴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룹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그룹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아이즈원은 2년 6개월의 계약 기간동안 활동한다. 2018년 10월 첫 앨범을 발표했고, 오는 4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11월 해체설이 나왔을 당시 "결정된 바 없다"고 말을 전했다.


이번에 다시 존속에 관한 언급이 나오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팬들은 아이즈원의 존속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그러나 '프로듀스48'의 조작 논란으로 인해 대중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즈원은 계약 만료 시점까지 그룹 활동을 이어간다. 아이즈원 측은 "지속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