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한 곡에 담은 진짜 속내(종합)

최종수정2021.02.16 14:49 기사입력2021.02.16 14:49

글꼴설정

신곡 '파라노이아' 16일 오후 6시 발매
"욕심이 나는데 욕심이 없는 이상한 상태"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딱 한 개의 신곡이지만 그만큼 의미가 큰 노래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강다니엘은 16일 오후 6시 새 싱글 'PARANOIA'(파라노이아) 발매를 앞두고 오후 2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임했다. 앨범이 아닌 디지털 싱글이지만 미디어 간담회 자리까지 마련해 이 곡에 담긴 의미를 전했다.


6개월 만에 새로운 노래를 내는 강다니엘은 "쉬지 않고 열심히 일하면서 지냈다. 새롭게 보여드리는 곡을 작업하면서 새로운 나를 찾게 된 느낌이 들었다. 곡을 작업하는 내내 아드레날린이 엄청 샘솟아서 오랜만에 초심을 되찾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강다니엘, 한 곡에 담은 진짜 속내(종합)

편집증이라는 뜻의 '파라노이아'라는 제목을 지니고 있다. 강다니엘은 "제가 실제로 겪었던 일들, 감정들을 털어내다보니 솔직하게 표현하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확실히 조금 무겁고 거리감이 있지만 정도의 차이, 깊이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거라고 생각해서 곡 제목으로 정하게 됐다. 편집증이란 학명이라기보다는 내 자아가 자신을 해하려 하면 그게 편집증 아닐까. 흔히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라고 하지 않나"라며 단어 그대로의 뜻보다는 내면을 표현하기 위한 택한 제목이라고 밝혔다.


그 말대로 솔직한 심경을 담아낸 노래다. 그는 "모든 일들이 벅차고 커보이고 힘든 시기가 있었다. 팬들에게 '저 멘탈 강해요', '강철멘탈이에요' 자부하기도 했는데, 서서히 약해졌던 것 같다.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담고 싶지 않았다. 정신적으로 힘들어서 건강 상태를 이유로 휴식 기간을 가졌을 때 그때 이야기를 쓰려고 했다"고 했다. 강다니엘은 이어 "제가 가진 생각과 감정을 음악으로 풀어낼 수 있는 직업이라는 게 감사하다. 대부분의 모든 분들이 감추고 싶어하는 것이지 않나. 저도 감추고 싶기 때문에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다. 2021년을 같이 살아가는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 속에 있는 고민을 터놓고 나누고 싶었다"고 의도를 설명했다.


이에 더해 강다니엘은 "'컬러 온 미', '사이언', '마젠타' 앨범을 거치면서 내공이 나도 모르게 쌓인 게 있더라. 과거의 내 모습, 잃어버린 나를 찾은 것처럼 과거의 내 모습을 초월한 느낌을 받았다. 시야가 넓어지고, 제가 돌아보지 못한 걸 돌아보게 됐다. 아프고 고통스러웠던 부분을 '파라노이아'에 끄집어냈다"며 "어두운 얘기를 아무렇지 않게 할 수 있구나 느낀 순간 극복해낸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강다니엘, 한 곡에 담은 진짜 속내(종합)

그 정도로 큰 의미가 있는 곡이기에 한 곡 뿐이지만 뮤직비디오를 찍었고, 제대로 소개하는 자리를 갖게 됐다. 강다니엘은 "디지털 싱글로 나왔지만 앞으로 풀어나갈 컬러 시리즈에 대한 키포인트를 가진 곡이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들, 전하고 싶은 메시지들, 어떤 곡을 해야 가장 강다니엘다운가, 강다니엘의 장르가 무엇인가 풀어나갈 예정"이라며 "저에게 있어 '파라노이아'가 의미있는 터닝포인트라는 걸 말하고 싶었다. 다음 앨범의 예고편이라고 생각해도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음악 작업부터 퍼포먼스까지 하고 싶은 만큼 욕심을 내서 만들다 보니 완성도에 대한 만족감이 크고 성과에 대한 욕심은 사라졌다. 강다니엘은 "'이만큼 고생했으니 이만큼의 결과를 얻어야 돼'가 아니라 '이만큼 고생을 해도 무대 하면 좋을 것 같아'라는 생각"이라며 "내가 말하고 싶은 것, 보여주고 싶은 걸 보여주는 느낌이다. 2021년을 아티스트로서 최고의 해로 기억하고 싶다. 그만큼 후회없이 달리고 싶고 비장한 마음"이라고 진짜 속내를 전했다.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