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맨 폭발적 인기는 좋지만…색상→무질서 논란[NC초점]

최종수정2020.03.26 16:04 기사입력2020.03.26 16:04

글꼴설정

녹화 후 퇴근길 무질서에 비판 쏟아져
얼마 전에는 전국투어 굿즈 색상 논란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미스터트롯'이 폭발적 인기 만큼이나 곤란한 상황도 동시에 겪고 있다.


'미스터트롯'의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는 지난 25일 MBC 토크쇼 '라디오스타' 녹화에 참여했다. 그런데 녹화를 마친 후 찍힌 이찬원의 퇴근길 영상이 공개돼 무질서 논란이 일었다.


'미스터트롯' 영탁, 임영웅, 이찬원.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 영탁, 임영웅, 이찬원.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이찬원은 차량의 조수석에 앉아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퇴근하고 있다. 그를 향해 팬들은 "10시간 기다렸다"고 외치며 '라디오스타' 녹화 시간 내내 기다렸다고 말하고 있다. 팬들은 움직이는 차량에 붙어서 이찬원을 향한 사랑을 외치고 악수를 하자고 하고 있다. 선물을 창문 안으로 집어넣기도 했다. 막무가내로 주는 선물에 이찬원이 얼굴을 맞은 듯한 순간도 있다. 이찬원이 "위험하다"며 말렸지만 팬들은 차량이 도로에 진입하기 직전까지도 가까이에서 붙어가면서 창문 안으로 선물을 밀어넣었다.


이같은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호원이 필요해 보인다", "얼굴 맞은 거 안 보이냐", "요즘 같은 때에 저렇게 모여서 기다리는 건 문제가 있다" 등 지적하는 반응을 보였다.


얼마 전에는 색상으로 인해 팬들 사이에서 분쟁이 있었다. 전국투어를 앞두고 판매를 시작한 공식 굿즈 색상이 문제였다. 기존에 자신의 가수를 응원하던 색깔이 아닌 다른 색상이 매치되자 항의가 쏟아졌고, 결국 공연제작사 측은 TOP7의 응원 굿즈 색상을 변경했다.


색상 분쟁과 관련해 영탁이 "싸우는 거 제일 싫어한다"며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가급적 좋은 게 좋은 거다 하는 성격이다. 정말 음악을 즐겁게 잘 하고 싶다"며 우려를 표했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