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생 "박해준, 이태오와 달리 너무 착해"[NC인터뷰②]

최종수정2020.05.23 12:00 기사입력2020.05.23 12:00

글꼴설정

'부부의 세계' 김윤기 역의 이무생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이무생이 '부부의 세계'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들에 관해 말했다.


김윤기는 지선우(김희애 분)를 왜 그렇게 좋아하게 된 걸까. 이무생은 "첫 눈에 마음을 가졌을 거다"고 추측했다. 그는 "자신이 일해야 하는 병원의 부원장이라는 걸 알고 있었으니 얼굴은 어느 정도 알았겠지만 우연치 않게 엘리베이터에서 처음 만나면서 그 순간부터 마음을 두지 않았을까 싶다. 지선우에게 매력이 있었기에 첫 눈에 반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무생 "박해준, 이태오와 달리 너무 착해"[NC인터뷰②]

극중 애정의 대상이었던 김희애와는 2014년 방송된 드라마 '밀회'에서 한 차례 마주친 적이 있다. 이무생은 "저는 '밀회'에 한 신 나왔다. 안판석 감독님과 연이 있어서 형사 역할로 나가서 선배님과 어떤 이야기를 하지는 않았는데 앞에 계셨던 걸로 기억한다. 이렇게 상대역으로 만나게 돼서 또 다른 새로움을 느끼는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예전부터 김희애 선배님의 팬이었고, 드디어 만나뵙게 되는구나 싶어서 너무 설렜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갔는데, 이미 지선우로 계시더라. 그래서 '역시 김희애 선배님만 믿고 가면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지선우를 사랑하는 김윤기인 만큼 이태오 역의 박해준과 신경전이 있었다. 대립 관계였던 박해준에 대해 이무생은 "그런 역할을 하심에도 불구하고 현장 분위기를 재미있게 만들어 주는 게 좋았고, 저도 서스럼 없이 다가갈 수 있었다. 이태오와는 다르게 너무 착하신 분이고 편하고 좋았다. 여러가지 색깔이 있으시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이무생 "박해준, 이태오와 달리 너무 착해"[NC인터뷰②]

등장인물이 꽤 많았지만 캐릭터 한 명 한 명이 주목 받았다. 이무생은 "그러기 쉽지 않은 일인데 감사하다. 그만큼 대본이 각 캐릭터의 색깔을 명확히 보여줬고, 감독님께서도 한 역할 한 역할 소중하게 생각해줬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저 역시도 나오는 모든 역할이 자기의 몫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더 심혈을 기울일 수 있었고,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고 했다.


몇 달 간 열심히 달려왔다. 극 자체가 진이 쏙 빠지는 스토리이기도 했다. 이무생은 우선 잠도 많이 자고 푹 쉴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다음 목표를 향해 가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 같다"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이번에 받은 사랑을 다른 작품에서 여러분들께 되돌려 드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니 다음 작품에서도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김태윤 기자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