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매니저 갑질 논란'에 "증거 더 있어"→이순재 "도의적 책임 느껴"

SBS, '매니저 갑질 논란'에 "증거 더 있어"→이순재 "도의적 책임 느껴"

최종수정2020.07.01 07:29 기사입력2020.07.01 07:29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전 매니저 김 씨의 폭로로 인해 갑질 논란에 휩싸인 이순재의 후속 보도가 공개됐다. '8뉴스' 측은 "연예계 종사자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짚어보고, 이런 일이 반복되는 구조적인 문제점을 찾아 개선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보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순재 씨는 저희 취재진에게 도의적인 책임감을 느낀다며, 관행처럼 여겨왔던 매니저의 부당한 업무가 사라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SBS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SBS



그러면서 매니저의 4대 보험 가입 여부, 임금, 사적 심부름 등 문제가 됐던 부분에 대해 또 한 번 지적하며 "이순재 측이 김 씨가 한 허드렛일이 두 달간 세 건이라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혔지만, SBS는 가족 심부름이 일상이었던 증거를 더 갖고 있었지만 보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8뉴스'는 이순재의 부인이 김 씨에게 쓰레기 분리수거, 신발 수선, 생수통 운반 등 허드렛일을 시켰다고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두 달의 근무 기간 동안 휴무는 단 5일뿐이었으며, 주 55시간 일했지만 추가 수당 없이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도 전했다.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점, 4대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점 등도 문제가 됐다.


이에 이순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입장을 전했고,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역시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 됐다"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했으나 취소됐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