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둘째 문제로 분노 폭발→진화 중국行 위해 공항으로[NC리뷰]

'아내의 맛' 함소원, 둘째 문제로 분노 폭발→진화 중국行 위해 공항으로[NC리뷰]

최종수정2020.07.01 08:00 기사입력2020.07.01 08:00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아이 문제로 부부싸움을 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둘째 임신 계획으로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늙은 여자' 음원을 공개한 함소원은 무속인을 찾아가 노래에 대한 걱정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마마가 둘째 임신 계획에 대해서도 물어봤다. 무속인은 "함소원 씨 사주 팔자에 아이 한 명밖에 없다"며 "남편에게 부담을 주면 안 된다. 함소원 씨 기가 너무 세서 남편이 많이 눌려있다"고 말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둘째 임신 문제로 인해 갈등을 빚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둘째 임신 문제로 인해 갈등을 빚었다. 사진=TV조선



함소원은 임신 가능성이 있는 날짜를 물었고, 무속인은 '오늘'이라고 했다. 집으로 돌아온 함소원은 진화에게 장어 즙을 먹이고, 계란으로 가득한 식단을 준비하는 등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진화는 컴퓨터를 하고 컵라면을 먹는 등 반항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분노가 폭발한 함소원은 진화가 먹고 있던 라면을 버리며 "오늘만큼은 같이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니냐. 하고 싶은 것 다 하면 결혼 왜 하냐. 혼자 살아라"고 소리쳤다. 이에 진화는 집을 나가 공항으로 향했다.


함소원은 공항을 가고 있다는 진화의 연락을 받고 공항으로 달려갔다. 그 사이 진화는 공항에 도착했지만, 중국행 비행기 표가 없어 망연자실했다. 결국 두 사람은 공항에서 만났고, 함소원은 눈물을 보였다. 진화는 "아이는 시기가 좋아지면 생길 것"이라며 "급하게 군다고 아이가 생기지 않는다. 당신을 믿고 나를 믿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