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윤기원 "강경헌에게 고백, 바로 차여"…김선경·브루노 등장

'불타는 청춘' 윤기원 "강경헌에게 고백, 바로 차여"…김선경·브루노 등장

최종수정2020.07.01 08:31 기사입력2020.07.01 08:31

글꼴설정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불타는 청춘'이 브루노, 김선경, 윤기원까지 반가운 옛 친구를 소환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7개월 만에 브루노가 합류했고, JTBC '부부의 세계'에서 인기를 끌었던 김선경도 3년 만에 등장했다.


'불타는 청춘' 윤기원 "강경헌에게 고백, 바로 차여"…김선경·브루노 등장


새 친구는 오토바이를 타고 헬맷을 쓴 채 알 수 없는 중국어를 중얼거리며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새 친구 힌트로는 최성국과 최민용이 제시됐다. 청춘들은 "최씨냐?"며 의아해 했지만, 최성국은 그의 몸짓을 보며 "난 누군지 알겠다. 내가 저 분을 처음 봤을 때도 헬멧을 옆에 끼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에게 다가간 성국은 "SBS 공채 탤런트 1년 후배다. 윤기원 씨다"라고 새 친구를 소개했다.


'불타는 청춘' 윤기원 "강경헌에게 고백, 바로 차여"…김선경·브루노 등장


부산에서 여기까지 오토바이를 타고 왔다는 윤기원에게 '오토바이를 왜 타냐' '엉덩이가 아프지 않냐' 등 청춘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기원은 "도대체가 질문을 하고 얘기를 듣지 않는다"며 당황해 폭소케 만들었다.


이어 윤기원은 "예전에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한 적이 있었다. 뭐든지 빨리빨리 하는 체육 선생님으로 1회 카메오로 출연했다"며 최민용과 함께 연기했던 추억을 떠올렸다.


'불타는 청춘' 윤기원 "강경헌에게 고백, 바로 차여"…김선경·브루노 등장


또 그는 드라마 '대왕세종'에 함께 출연했던 강경헌과 인연도 공개했다. 당시 촬영이 끝나고 식사 자리에서 강경헌에게 장난식으로 "나랑 한번 사귀어보지 않을테요? 라고 했다가 바로 차였다"고 언급했다. 이에 강경헌은 "당시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랬기 때문에 기억이 안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