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친형 배성우 애교 장난에 못마땅 "사실 잘 모르는 사람"

최종수정2020.10.18 19:54 기사입력2020.10.18 19:54

글꼴설정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성우, 배성재가 현실 친형제의 모습을 보였다.


배우 배성재는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했다. 그와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SBS 아나운서인 배성우의 동생 배성재와 영상통화를 했다.


배성재, 친형 배성우 애교 장난에 못마땅 "사실 잘 모르는 사람"

배성재는 예능이 익숙하지 않은 배성우에게 "제가 생각하기에 예능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는 MC와 멤버들이 하라는 거 다 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배성우가 "그래서 가족들과는 일 얘기를 안 하려 한다"고 하자 "멤버들 믿고 하라는 것만 다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친형 배성우는 어떤 사람인지 묻자 배성재는 "제가 보기에는 그냥 연기만 30년 넘게 생각하면서 살아온 인간"이라고 답하더니 "사실 잘 모른다. 오늘 처음 뵌 분 같다"고 했다.


배성재, 친형 배성우 애교 장난에 못마땅 "사실 잘 모르는 사람"

배성재, 친형 배성우 애교 장난에 못마땅 "사실 잘 모르는 사람"

배성재, 친형 배성우 애교 장난에 못마땅 "사실 잘 모르는 사람"

멤버들이 "파이팅 하라고 한마디 부탁한다"고 하자 배성재는 "파이팅"이라고 딱 한마디를 했다. 두 사람은 "끊어"라며 이제 그만 통화하자고 하면서 손인사를 대충 건넸다.


양세형이 "뽀뽀를 해줘야 끊죠"라고 장난을 치자 배성우는 입술을 쭉 밀어 뽀뽀를 보내고, 손으로 하트를 그렸다. 배성재는 못마땅한 표정을 짓더니 불쾌해하면서 영상통화를 끊어버렸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캡처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