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피살 다큐영화 '암살자들' 둘러싼 갈등

최종수정2021.06.08 16:09 기사입력2021.06.08 16:09

글꼴설정

김정남 다큐 '암살자들'
영진위 예술영화 不인정
1일 재심사 신청
배급사들 "심사기준 공개하라"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북한 김정남 암살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암살자들'(Assassins)이 예술영화 불인정 판정에 수입·배급사가 명확한 심사기준과 사유를 고지해달라고 촉구했다. 다큐멘터리 특성상 영화진흥위원회가 예술영화로 불인정하면 사실상 극장 상영이 어려운 배경이 깔려있기 때문이다.


영화 '암살자들'의 수입·공동배급사 더쿱과 왓챠, 제공사 kth는 7일 영화진흥위원회에 예술영화 불인정 사유와 명확한 심사기준을 공개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남 피살 다큐영화 '암살자들' 둘러싼 갈등


'암살자들'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두 여성에 의해 피살당한 사건을 재구성해 암살의 실체를 추적하는 다큐멘터리다. 영화 '더 케이스 어게인스트8'(2014)로 제30회 선댄스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라이언 화이트 감독의 네 번째 영화다. 미국 제작사가 만든 수입 영화 '암살자들'은 지난해 선댄스영화제에서 공개됐으며 지난해 12월 미국내 소규모로 개봉해 로튼토마토 신선도 98%, 팝콘지수 94%를 획득했다.


다큐멘터리 영화는 영화진흥위원회의 예술영화인정소위원회의 승인을 거쳐야 인정받을 수 있지만, 불인정 받으면 사실상 극장 개봉이 어렵다. 극장 내 예술영화관에서 예술영화로 인정받은 영화를 하루 일정 회차 이상 상영해야 하는 지원 기준이 마련돼 있기 때문이다.


6월 개봉을 앞두고 '암살자들'은 예술영화인정 심사에 작품을 제출했지만 지난달 17일 불인정 통보를 받았다. 더쿱은 6월 1일 재심사 신청을 마친 후 입장문을 내고 심사 기준과 불인정 사유를 공개해달라고 촉구했다.


배급사들은 "불인정 통지서에는 '예술영화인정 심의 의결이 위원회 과반 이상 수 의견으로 심사기준 제1항 1, 2, 3, 4호에 따라 불인정을 결정했다'고 명기돼 있다"며 "각호의 심사기준에 따른 명확한 불인정 사유의 고지를 공개적으로 촉구한다"고 밝혔다.


예술영화 심사기준은 ▲ 작품의 영화 미학적 가치가 뛰어난 국내외 작가 영화 ▲ 소재, 주제, 표현방법 등에 있어 기존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특색을 보이는 창의적, 실험적인 작품 ▲ 국내에서 거의 상영된 바 없는 개인, 집단, 사회, 국가의 삶을 보여주는 작품으로써 문화 간 지속적 교류, 생각의 자유로운 유통, 문화 다양성의 확대에 기여하는 작품 ▲ 예술적 관점,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문화유산으로서의 보존 가치가 있는 작품 등이다.


김정남 피살 다큐영화 '암살자들' 둘러싼 갈등


배급사들은 "전 세계적으로 다큐멘터리 장르 자체는 독립예술영화의 대표 장르다. 이 작품 역시 그에 부합되는 예술적 성취를 세계 유수 영화제 초청 등으로 이미 검증받았다"며 "심사기준 4가지 사항에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암살사건 자체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암살에 연루된 두 여성의 관점에서 제작된 영화"라며 "단순한 유튜브 몰래카메라 촬영으로 착각하고 살인을 저지른 두 여성의 실제 증언 과정과 살인의 결과가 불러온 국제적인 문제를 비춰 인권이라는 본연의 가치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내에서 거의 상영된 바 없는 북한을 소재로 한 개인, 집단, 사회, 국가의 삶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문화간 지속적 교류, 생각의 자유로운 유통, 문화 다양성의 확대에 기여하는 작품이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암살자들'의 촉구에 영화진흥위원회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아울러 영화는 지난 1일 재심사 신청을 했으며 절차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더쿱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