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뗀 조유리, 온전한 첫 발걸음

최종수정2021.10.07 16:40 기사입력2021.10.07 16:40

글꼴설정

7일 오후 6시 첫 솔로 싱글 'GLASSY' 발매
"한 곡을 혼자 불러야 해서 부담감 있었다"
"아이즈원, 항상 서로 응원한다"
"어떤 콘셉트든 소화하는 가수 되고파"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아이즈원 출신 조유리가 더이상 그룹의 일원이 아닌 솔로 가수로 활동을 시작한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각오다.


조유리는 7일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 앨범 'GLASSY'(글래시)를 발표한다. 아이즈원 활동 종료 이후 솔로 가수로 나서게 된 그의 첫 음반 활동이다. 앨범 공개에 앞서 오후 4시에 온라인을 통해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아이즈원' 뗀 조유리, 온전한 첫 발걸음

드디어 솔로 데뷔 당일을 맞은 조유리는 "앨범을 준비할 때 되게 떨었다. 막상 오늘이 되니까 아이러니하게도 덤덤하기도 하고, 좋은 의미로서의 적당한 긴장감과 걱정이 있는 것 같다"며 "열심히 준비했다. 준비한 걸 모두 보여드리자는 각오로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인원 그룹의 한 명이 아닌, 오롯이 홀로 노래하고 무대에 서는 만큼 어떤 모습을 첫 앨범에 담아내야 할지 고민이 컸다. "한 곡을 온전히 저의 에너지로 채워야 한다는 점이 가장 어려웠다"는 조유리는 "한편으로는 이 곡에 제 목소리를 어떻게 녹여볼까 고민하면서 성장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차근차근 성장하는 모습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이즈원' 뗀 조유리, 온전한 첫 발걸음

퍼포먼스를 곁들인 듣기 편한 댄스팝 장르의 '글래시'를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조유리는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되게 동화 같다는 생각을 했다. 보컬적으로나 안무적으로나 동화 같은 곡의 분위기를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그 부분을 집중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아이즈원으로 큰 사랑을 받은 덕에 솔로 첫 앨범에 선주문 5만 장이라는 놀라운 수치를 접하기도 했다. 조유리는 "모두 팬 여러분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감사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매일 생각할 정도로 감사하다. 새로운 도전이 떨리기도 하고 긴장이 되는데 팬 분들 덕분에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아이즈원 멤버들의 응원 또한 컸다. "항상 늘 서로를 응원해주고 있다"는 조유리는 "'가을상자'가 발매됐을 때도 SNS로 홍보해주고 노래 좋다고 해줬다. 단톡방이 있는데 오늘도 응원을 해줘서 힘을 받고 왔다"며 아이즈원의 우정은 이어진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아이즈원' 뗀 조유리, 온전한 첫 발걸음

약 2년 반 동안의 팀 활동은 인간 조유리에게도, 가수 조유리에게도 값진 경험과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다. 그는 "아이즈원 활동으로 인해 더 많은 노래를 부르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팬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 아직 부족하지만 많이 성장했다고 느끼고 있다"고 되짚었다.


온전히 솔로 가수가 된 만큼 '조유리다움'을 보여주려 한다. 그는 "유리가 있는 그대로를 투명하게 보여주는 것처럼 저도 어떤 콘셉트든 소화할 수 있다는 걸 이 앨범을 통해 보여드리고 싶었다. 개인적으로는 '유리다움'의 정의를 '성장'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장르나 콘셉트에 구애 받지 않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기다려주신 팬들께 기쁨을 드리는 게 가장 큰 목표다. 또 바람이 있다면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는 노래와 무대를 만들고 싶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웨이크원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