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갖춘 '지리산', 기대는 커져간다

최종수정2021.10.13 16:34 기사입력2021.10.13 16:34

글꼴설정

올 하반기 최대 기대작 '지리산'
산에서 생명 구하는 레인저들의 이야기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모든 요소가 시청자들을 끌어당긴다. 김은희 작가의 대본, 이응복 감독의 연출, 전지현과 주지훈이라는 배우까지 '지리산'에서 광활한 자연과 미스터리를 만날 수 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은 13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김은희 작가, 최상묵 촬영감독, 배우 전지현, 주지훈, 오정세, 조한철이 참석했으며 이응복 감독은 건강상 이유로 인해 함께 하지 못했다.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장르의 드라마다.


다 갖춘 '지리산', 기대는 커져간다

탄탄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김은희 작가의 신작이다. 지리산이라는 거대한 장소를 제목으로 내세웠다. 김은희 작가는 "지리산이 그냥 액티비티를 위한 산이라기 보다는 간절한 염원을 가지고 찾는 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수많은 사람들의 원과 한이 켜켜이 쌓여 있는 곳이라면 이해하기 힘든, 믿을 수 없을만한 미스터리한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생각하며 기획했다"고 이 곳을 배경으로 한 이유를 밝혔다.


전작들에서 법의학자, 사이버수사대, 형사 등 특정 작업군 속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써왔는데, 이번에는 산에서 사람들을 구하는 레인저라는 직업을 가져왔다. 김 작가는 "도시에서는 사고가 나면 119 구조대가 출동하는데 산에서는 산의 지형을 잘 아는 레인저들이 수색 작업을 한다고 들어서 자연스럽게 직업군이 레인저가 됐다. 제가 예전에 쓴 법의관, 형사들, 사이버수사대 같은 분들은 누군가가 죽고 나서 진실을 파헤친다면 레인저는 죽기 전에 살리는 직업이라는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의 미스터리를 끌고 가는 주요 배우들인 전지현, 주지훈은 '킹덤' 시리즈로 인연이 있고, 또 한 차례 함께 작업하게 됐다. 전지현은 김은희 작가와 다시 하게 된 과정에 대해 "배우로서 봤을 때 디테일이 살아있어서 편했다. 아무렇지 않은 장면이라고 생각했는데 하나하나 요소들이 길잡이 역할을 한다. 그것을 시간이 지나면서 더 느끼게 됐고, '역시 김은희구나' 생각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주지훈 역시 "기본적으로 글이 디테일하고 지문이 엄청 많다. 대본을 허투루 볼 수가 없다. 지문을 제대로 안 읽으면 넘어갈 수가 없다"고 같은 말을 하면서 "어려운 장면을 되게 편하게 써놓는 장점이 있다. 보는 시청자는 재미있게 보시는데, 연기자는 막상 해보면 어떤 감정의 경계에 있는 신이 많아서 연기가 계속 는다. 계속 저에게 수업을 시켜주신다.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 갖춘 '지리산', 기대는 커져간다

이날 현장에는 '지리산'을 대표해 네 명의 배우가 참석했다. 각각의 배우들에 관한 코멘트를 들을 수 있었다. 김은희 작가는 "적역인 배우들이 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문을 열면서 "전지현 씨가 맡은 서이강 배역 같은 경우는 산 자체인 사람 같다. 산을 많이 닮아 있고 산과 어울리는 분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전지현 씨가 산을 배경으로 서있는 모습이 너무 멋있더라. 흡족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지훈 씨는 의외로 너무 착하다. 되게 착하고 순수한 매력이 있는데, 강현조라는 배역이 매사 긍정적이고 밝은 면만 보려고 하는 배역이다 보니 의외의 그런 면들이 많이 부각되고 자연스럽게 소화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오정세 씨는 '지리산'에서 어찌 보면 감정의 끝과 끝을 달리는 캐릭터인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답게 모든 감정을 잘 소화하셨다. 박일해라는 배역은 책임감이 투철한 레인저다. 고지식하지만 정도를 걸으려 하는 배역인데 조한철 배우가 역시나 잘 소화를 해주셨다"고 배우들의 연기를 접하고 느낀 점을 말했다.


전지현의 TV 드라마 출연은 무려 4년만이다. 영화에서 봐왔던 강인한 여성 캐릭터를 '지리산'에서 접할 수 있다. 이 작품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대해 전지현은 "한 번도 레인저 역할을 하게 될 거라는 생각도 못했고, 주변에 그런 사람을 찾기도 어렵지 않나. 연기하면서도 모든게 새로웠다. 레인저가 활동하는 모습을 저희를 통해 보실텐데 그런 전반적인 것들이 새롭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산을 자유롭게 뛰어다니고 사람들을 구조하는 장면들이 있기에 액션이 기대된다. 전지현은 "조난자들을 구조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가 주이기 때문에 액션도 많고 위험한 신도 많다. 그런 장면을 기대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예고했다.


주지훈이 연기하는 강현조는 신입 레인저로서 환영을 보는 비밀스러운 면모가 있다. 주지훈은 "혼자 고민하는 시간보다 작가, 감독님을 자주 만나서 어떻게 구상했는지 들으면 어느 정도 저절로 잡히는 게 있는 것 같다"며 역할을 분석할 때 그만의 방식을 알려줬다.


지리산의 풍광을 담기 위한 촬영팀의 노고가 대단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지리산이 광범위하다 보니 헬기나 드론을 활용해 넓은 광경을 잡았으며 동적인 그림을 잡기 위해 무빙샷 위주로 촬영했다고. 최상묵 촬영감독은 "산을 잡으면 배우가 안 보이고, 배우를 잡으면 산이 보이지 않았다. 두 가지를 적절히 조화를 이루면서 촬영하는게 어려웠다"며 "세트에서 할 때는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돌이나 바위, 이끼를 실제 산보다 더 리얼하게 작업했다. 또 리얼하게 하기 위해 CG에 많은 소스를 활용했다"고 들려줬다. 또 "지리산의 사계절을 다 담은 것 자체가 큰 시도이지 않았나 싶다"고 보탰다.


다 갖춘 '지리산', 기대는 커져간다

산에서 연기해야하는 배우들의 체력 소모도 만만치 않을 것 같다. 주지훈은 "산 자체가 곧게 서있을 수가 없다. 그게 생각보다 현실적인 피로도가 크더라. 일반 촬영보다 세네 배 정도의 피로도가 있었다"고 했다. 등산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진 전지현은 이와 달리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은 없었다. 촬영을 하면서 마냥 기뻤다. 장비가 다 갖춰져 있으니까 어려운 게 없었다. 날아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체적인 힘듦이 있었음에도 배우들은 자연이 주는 묘한 위로가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김은희 작가가 쓴 이야기가 주는 몰입감, 위압감을 자아내는 지리산을 배경으로 한 광경들, 미스터리를 극대화시키는 연출력, 대본을 구현해낸 여러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까지 '지리산'을 향한 기대감은 커져 가고 있다. 오는 23일 밤 9시 첫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N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