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변신 뚜렷한 작품 선택

최종수정2021.07.15 11:00 기사입력2021.07.15 11:00

글꼴설정

'젠틀맨'에서 검사 역할 맡아
주지훈과 함께 연기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배우 한소희가 주지훈과 영화에서 함께 연기한다.


15일 소속사에 따르면 한소희는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에 출연하기로 했다. '젠틀맨'은 살인 누명을 벗으려다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폼생폼사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가 자신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검사 김화진(한소희)과 공조하며 직접 피해자를 찾아 나서는 스토리를 그린 경쾌한 범죄 오락물이다.


배우 한소희. 사진=뉴스1

배우 한소희. 사진=뉴스1


한소희는 자신만의 뚜렷한 소신으로 누구의 도움도 없이 대검 감찰부 자리까지 올라선 강인한 내면의 소유자 검사 김화진 역을 맡았다.


한소희는 지난해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여다경 역을 연기한 이후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다. 많은 작품이 그를 향해 쏟아지던 가운데 현재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에서 유나비 역할로 인사하고 있으며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네임'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세상 무서울 것 없는 도도한 아가씨부터 복수극의 중심에 선 인물, 치명적으로 다가온 사랑에 설레면서도 조심스러운 대학생으로 변신하고 있는 와중에 단단한 내면을 지닌 검사 역할을 추가하게 됐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