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동료 알리,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에 영국축구협회 조사 착수

손흥민 동료 알리,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에 영국축구협회 조사 착수

최종수정2020.02.11 09:28 기사입력2020.02.11 09:28

글꼴설정

토트넘 공격수 델리 알리, 징계 받을 전망
알리, SNS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동양인 조롱 영상 올려

최근 동양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공격수 델리 알리가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은 11일(한국시간) "영국축구협회(FA)가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동양인을 조롱한 알리에 대해 조사를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델리 알리 인스타그램

사진=델리 알리 인스타그램



앞서 알리는 지난 9일 자신의 SNS에 영국 런던의 히드로 공항에서 아시아 남성을 비하하는 영상을 올려 문제를 일으켰다. 영상에서 알리는 검은 마스크를 착용한 자신을 촬영한 뒤 "코로나 뭐라고?? 바이러스가 나를 잡으려면 내 속도보다 빨라야 할 것"이라는 자막을 삽입했다. 부적절한 소재와 내용이었다.


카메라는 아시아인으로 보이는 누군가를 향했고 이어 손 세정제를 찍었다. 마치 동양인이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이라는 뉘앙스를 받을 수 있도록 편집한 것이다.


이후 논란이 일자 알리는 "내가 한 행동을 후회하고 있다. 의도적인 행동이 아니었다. 상처 받은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하며 영상을 삭제했다.


하지만 비판 여론은 멈추지 않았고 결국 FA까지 움직였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FA 측은 알리의 이번 일이 인종차별 행위였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인종차별로 판단되면 징계를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FA가 인종차별에 대해서는 엄격한 징계 규정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


당장 지난해 베르나르도 실바(맨체스터 시티)도 자신의 SNS에 흑인을 비하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려 FA로부터 1경기 출전 정지 및 5만 파운드(약 767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 바 있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나만의 골드넘버 찾기